•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택배노조 "우본, 사회적합의 핑계…택배비 올리고 이윤 남겨"

"택배기사 급여에 분류비용 포함했다더니 비용 올리고 수수료 깎아…이중적 행태"

이수영 기자 | lsy2@newsprime.co.kr | 2021.11.25 13:58:35

전국택배노동조합은 25일 서울 서대문 광산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정사업본부의 사회적합의 이행을 촉구했다. = 이수영 기자

[프라임경제] "국민에겐 택배요금 인상, 노동자에겐 임금 삭감! 우정사업본부는 양립될 수 없는 모순된 입장을  철회하고 사회적합의 이행에 나서라!"

전국택배노동조합이 사회적합의 이행을 핑계로 우정사업본부가 택배비용을 인상하고 택배기사들의 수수료를 깎는다며 규탄했다.

전국택배노동조합(이하 택배노조)은 25일 서울 서대문 광산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주장했다.

진경호 전국택배노조 위원장은 "우정사업본부는 분류인력을 제대로 투입하지 않으면서 사회적합의 이행을 이유로 비용을 올리고 기사 수수료를 깎아 이윤을 착취하려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택배노조에 따르면 우정사업본부는 당초 택배기사 과로사 방지를 위한 사회적합의 논의 과정에서 택배기사 수수료(급여)에 분류비용이 포함돼 있다고 했다. 분류작업에 대한 정당한 대가를 지불해 추가적인 비용을 들일 이유가 없다는 의미다.

하지만 우정사업본부는 지난 9월 1일 택배요금을 170원 올린 배경에 대해 '사회적 합의에 따른 인상'이라면서, 170원도 별도운임으로 책정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사회적합의에 비용을 투입하기로 했으니, 기사 수수료를 111원 차감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택배노조는 이러한 우정산업본부 태도가 기존 입장을 번복한 처사라고 보고 있다. 또, 우정사업본부가 사회적합의 비용으로 가져가는 비용을 연 700억원으로 추산했다. 
 
진 위원장은 "기존 수수료에 분류비용이 포함돼 있다는 입장이라면, 사회적합의에 따른 분류비용 마련을 위해 요금을 인상해야 할 이유가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우정사업본부가 택배 요금을 인상하는 고시를 낸 후 처우개선을 위한 인력충원으로 비용인상을 명문화 해놓았으면서 인상되는 재원을 모두 자신들의 이윤으로 가져가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진경호 전국택배노조 위원장이 25일 서울 서대문 광산빌딩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우정사업본부가 책정·공개한 택배기사 수수료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이수영 기자


더불어 택배노조는 우정사업본부가 사회적합의 비용을 명목으로 막대한 금액을 손에 넣었지만, 분류인력을 제대로 충원하지 않는다고 했다. 우정사업본부는 내년 1월 1일부터 분류작업에 385명을 추가 투입할 예정으로, 여기에 들어가는 비용은 50억~60억원에 그친다고 노조는 분석했다. 민간 택배사들이 사회적합의에 따라 충원하는 분류인력은 CJ대한통운 5300명, 롯데택배와 한진택배는 약 4300명 정도다.

택배노조는 "결국 우정사업본부는 양립할 수 없는 두 가지 주장을 합쳐 강변을 하며 택배요금은 요금대로 인상하고, 택배기사 수수료는 수수료대로 삭감해 사회적합의 비용을 이윤으로 가져 가겠다는 강도적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택배노조는 우정사업본부의 사회적합의 미이행에 따라 이 문제를 청와대에 면담을 요청하겠다는 방침이다. 더불어 다음달 13일 전국 집회를 여는 등 우체국택배 노동자의 권리 회복을 위해 투쟁 수위를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우체국택배(소포) 배송 차량. = 이수영 기자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