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文 "여성 안전 곧 사회 안전"

폭력에 희생당하는 여성들 있어 마음 아파

김경태 기자 | kkt@newsprime.co.kr | 2021.11.25 10:03:16
[프라임경제] '여성폭력 추방주간'은 폭력 없는 사회를 위해 여성폭력 방지의 의미를 되새기는 기간으로 매년 11월25일부터 12월1일까지 '여성폭력 추방주간'으로 지정했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두 번째 '여성폭력 추방주간'을 맞아 "'우리의 관심이 여성폭력 없는 일상을 지킨다'는 슬로건으로 일주일 간 진행된다"며 "존중하고, 존중받는 삶에 대해 생각해보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정부는 법과 제도를 통해 안전한 울타리와 감정의 완충지대를 만들어 왔다"며 "여성폭력방지기본법과 스토킹처벌법, 인신매매방지법을 제정했고, 여성폭력방지정책 기본계획과 신종 성범죄 대응체계도 마련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하지만 여전히 폭력에 희생당하는 여성들이 있어 마음 아프다"며 "아동과 청소년, 1인 가구 여성, 여성 장애인 등 대상별 맞춤형 대응을 강화하고, 교육·문화·예술·체육 분야와 민간·공공 분야 여성폭력 근절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완벽한 제도란 없을지 모르지만 우리는 사건이 생길 때마다 반성하고 거울삼으며 끊임없이 나아가야 한다"며 "여성과 남성의 삶은 맞닿아 있다"고 전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여성의 안전이 곧 사회의 안전"이라며 "상대의 자유와 안전을 지키는 것이 곧 나의 권리를 지켜내는 길임을 함께 되새겼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