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靑, 전두환 진정성 있는 사과 없어 유감

청와대서 조화·조문 계획 없어

김경태 기자 | kkt@newsprime.co.kr | 2021.11.23 16:58:33
[프라임경제] 악성 혈액암인 다발성 골수종 확진 판정을 받고 투병중이었던 전두환 前 대통령이 23일 오전 8시40분경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에서 사망했다. 

전 씨 사망과 관련해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입장을 전했다. 

박 대변인은 "전두환 전 대통령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들에게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끝내 역사의 진실을 밝히지 않고 진정성 있는 사과과 없었던 점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 대변인은 "청와대 측에서의 조화와 조문 계획은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1980년 제 11대 대한민국 대통령에 취임한 전 씨는 같은 해 5·18 민주화운동을 유혈진압하며 수많은 광주 시민을 학살해 퇴임 후 내란과 살인 등 협의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지만, 김영삼 前 대통령 당시인 1997년 12월 특별사면으로 석방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전 씨는 유가족이 가족장을 치르기로 했다"며 "망자에 대한 차원에서 최소한의 예우로 명복을 빈 것이며, 5·18 조사에 협조하지 않았고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지 않은 것은 유감이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