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부강 진주] 항공우주 선도도시 박차…시책·행정력 집중

'UAM 진주' 발대, 항공우주분야 기술·천문우주 전시관 건립…교육·체험 프로그램 마련키로

강경우 기자 | kkw4959@hanmail.net | 2021.11.23 16:04:27
[프라임경제] 진주시가 항공우주분야의 선도도시 입지를 확고히 하기 위해 다양한 시책과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조규일 시장이 UAM 국제 컨퍼런스에서 진주시의 항공우주 경쟁력을 설명하고 있다. ⓒ 진주시

진주시는 11월 말 UAM산업을 이끌어갈 'UAM 진주' 발대를 앞두고 있으며, 지난 8월 항공우주분야 공립 전문과학관 건립 공모에 선정돼 2025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UAM 진주 발대, 산업 발전 방안 논의

UAM(Urban Air Mobility, 도심항공교통)은 하늘을 이동 통로로 하는 미래의 도시 교통체계다. 항공·자동차·정보통신·인공지능 등 핵심기술이 융합하는 산업으로 산업 간 파급효과도 커 미래 유망 신성장동력으로 주목받고 있다.

시는 UAM 산업 선점을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지난 8월 UAM 관련 기관과 기업·군·대학 등의 실무진들이 모여 UAM 산업 발전 방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이어 지역에 특화된 UAM 사업 발굴과 경쟁력 확보를 위해 지역 협의체 결성에 대한 의견을 모았다.

이에 11월30일 진주시청에서 UAM 관련 17개 기관 및 기업·군·대학의 지역 협의체인 UAM 진주 발대식을 갖는다. 

UAM 진주는 진주시를 중심으로 △한국산업기술시험원 △한국세라믹기술원 △국방기술진흥연구소 △(재)경남테크노파크 △경상국립대학교 △하이즈항공(주) △미래항공(주) △㈜애니항공 △㈜에이앤에이치스트럭쳐 △한성에스앤아이(주) △㈜엔젤럭스 △㈜브레인즈랩 △㈜마이크로엔지니어링이 참여한다.

이들 기관은 향후 지역에 특화된 UAM 사업 발굴과 육성·인재양성과 교육 지원, 규제 발굴‧해소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하고 지역의 UAM 산업 발전을 이끌 전망이다.

◆항공우주분야 공립 전문과학관 건립

조규일 시장이 2021 UAM 국제 컨퍼런스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 진주시

진주시는 올해 8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항공우주분야 공립 전문과학관 건립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도비 180억원을 포함한 사업비 300억원을 확보할 예정이다.

공립 전문과학관은 망경동 옛 진주역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로 2025년 건립된다.

시는 항공·우주산업 분야의 우수한 산업기반과 연계된 과학문화 공유 플랫폼을 확충하기 위해 항공기술·천문우주 등의 전시관과 다양한 교육·체험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

2025년부터 공립 전문과학관이 본격적으로 운영되면 지역주민과 청소년들에게 과학문화 체험 기회 확대를 통해 과학기술에 대한 관심과 흥미를 높이는 데 기여하고, 지역 축제와 연계한 과학축제의 장으로 새로운 관광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진주시 관계자는 "항공우주 분야는 향후 성장 잠재력이 높고, 특히 도심 항공교통 분야는 시장 선점이 중요하다"며 "UAM 진주 발대와 공립 전문과학관 건립과 연계해 진주가 항공우주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진주시는 △항공우주 부품·소재산업 강소연구개발특구 △국가혁신융복합단지 지정 △경남항공국가산업단지 조성 △우주부품시험센터 개소 △항공전자기기술센터 개소 △UAM(K-PAV) 국제 콘퍼런스 개최 △도심항공 모빌리티(UAM) 사업 추진 등 2022년 전국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초소형 인공위성을 발사할 예정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