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양수 수석대변인 "대장동 게이트 특검, 당장 시작해야"

"43억원 중 지방선거 비용·인허가 로비 비용으로 쓰인 진술 확보…수사 시기 놓치면 진상 못 밝혀"

박성현 기자 | psh@newprime.co.kr | 2021.11.19 15:32:18
[프라임경제] 이양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19일 대장동 게이트 특검을 당장 시작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검찰이 대장동 5개 지구 아파트 분양을 담당했던 관계자가 2014년 초부터 2015년 3월까지 남욱 변호사 등에게 43억원을 건넨 사실을 확인했고, 해당 금액 중 일부 지방선거 비용 및 인허가 로비 비용으로 쓰였다는 진술을 확보했다는 내용이 19일 보도된 바 있다.

이에 이 수석대변인은 "대장동 게이트의 본질은 국민약탈로 정치자금을 마련한 것이라는 점이 증언으로 입증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권에 길들여진 검찰과 경찰로 성역 없는 수사가 과연 가능하겠는가? 그동안의 수사 진행을 보면 회의적이다"라고 강조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김만배, 남욱의 구속영장이 발부되던 날, 검찰 수사팀은 대규모 회식을 하다가 코로나 감염으로 수사력이 마비됐다. 김만배 구속은 수사의 시작이어야 하는데 수사가 다 끝난 것처럼 한 것이다"라며 "금융정보분석원(FIU)이 대량의 현금거래 사실을 포착해 경찰로 보냈지만, 압수수색 한 번 없이 '면죄부 주기' 수사를 했다"고 비난했다.

그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국민의 질타가 쏟아지자 특검을 받겠다고 하지만, 구구절절 조건이 많다"며 "진상규명에 관해 조건을 거는 정치적 거래는 불가하다. 이 후보를 비호해온 민주당 측 인사들은 국민께 고개 숙여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수사는 시기를 놓치면 진상을 밝힐 수 없다"며 "특검은 조속히 출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