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文 "아이 행복해야 어른도 행복해"

긍정 양육 129원칙 선포…모든 사회 폭력으로부터 아동 보호할 터

김경태 기자 | kkt@newsprime.co.kr | 2021.11.19 11:15:36
[프라임경제]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제15회 아동학대 예방의 날'을 기념해 "아이들의 웃음을 지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사람은 누군가의 소유물이 될 수도 함부로 할 수도 없다"며 "아이들은 더욱 그렇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올해 1월 우리는 '어떤 체벌도 용인할 수 없다'는 의지를 모아 63년 만에 민법의 친권자 징계권 조항을 폐지했고, 3월부터 학대행위 의심자로부터 피해아동을 보호하는 '즉각분리제도'를 시행했다"며 "체벌을 용인하는 사회에서 모든 폭력으로부터 아동을 보호하는 사회로 한 걸음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또 문 대통령은 "아이가 행복하게 자라려면 아이를 독립된 인격체로 존중하고, 부모와 자녀 간 소통과 이해, 신뢰를 바탕으로 하는 양육이 필요하다"며 "오늘 아동학대 예방의 날 기념식에서 '긍정 양육 129원칙'을 선포한다. 좋은 부모가 되고 싶은 분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 믿는다"고 밝혔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내일은 유엔아동권리협약 비준 30주년이 되는 날"이라며 "아이를 아끼고 존중하는 일은 곧 자신을 아끼고 존중하는 일이다. 아이가 행복한 사회가 어른도 행복한 사회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정부는 아이들의 웃음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우리 아이에게 무엇을 배울 수 있을지, 조심스럽게 살펴보는 하루가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