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발 물러선 이재명 "전 국민 재난지원금 고집 않겠다"

추진 공식화 20일만에 철회…가능성은 열어둬

이수영 기자 | lsy2@newsprime.co.kr | 2021.11.18 17:57:09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민주당 정당쇄신, 정치개혁 의원모임'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프라임경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전 국민 대상 재난지원금 지급 주장을 철회했다.

정부와 야당이 동시에 반대하는 데다 방역지원금 추진에 대한 국민의 지지도 높지 않게 나타나자 이 같이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후보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야당이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에 반대하고 있다. 정부도 신규 비목 설치 등 예산 구조상 어려움을 들어 난색을 표한다"며 "지원대상과 방식을 고집하지 않겠다.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논의는 추후에 검토해도 된다"고 썼다.

지난달 29일 전 국민 지원금을 추진에 나선 지 20일 만에 한발 물러선 셈이다.

대신 이 후보는 현재 가능한 방식으로 코로나 피해 회복 및 경제 활성화 지원에 나서자고 제안했다. 전 국민 지원금을 완전히 철회한 것은 아니고, 내년 대선 이후 추경 등 다른 방식으로 추진하는 방안을 열어두겠다는 입장이다.

이 후보는 "대신 지금 할 수 있는 한 최대한 두텁고 넓게 신속하게 지원해야 한다. 재원은 충분하다"며 "올해 7월 이후 추가 세수가 19조원이라고 한다. 가용 재원을 최대한 활용해 즉시 지원할 것은 신속히 집행하고 내년 예산에 반영할 것은 반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역화폐는 올해 총액인 21조보다 더 발행해야 하고 현재 10만원인 소상공인 손실보상의 하한액도 대폭 상향해야 한다"라며 "인원 제한을 적용받는 등 위기 업종은 당장 초과세수를 활용해 지원하고 내년 예산에도 최대한 반영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