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해외시황] 뉴욕, 물가상승 우려 속 대체로 상승…나스닥 0.73%↑

WTI, 0.24% 내린 배럴당 80.44달러…유럽↑

이수인 기자 | lsi@newsprime.co.kr | 2021.10.14 09:04:02
[프라임경제] 뉴욕증시는 물가 상승 압력이 점차 늘어나는 가운데 대체로 상승세를 보였다.

13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0.53p 하락한 3만4377.81로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13.15p(0.30%) 오른 4363.80,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05.71p(0.73%) 뛴 1만4571.64로 거래를 마쳤다.

미국 9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시장의 예상치와 전월치를 모두 웃돌았다. 미 노동부는 9월 CPI가 지난해동기대비 5.4%, 전월대비 0.4% 올랐다고 발표했다. 지난 8월 CPI는 5.3%, 0.3% 상승이었다.

변동성이 큰 음식과 에너지를 제외한 9월 근원 CPI는 전년대비 4.0%, 전월대비 0.2% 상승했다.

이날 발표된 연방준비제도(연준·Fed)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 따르면 위원들은 테이퍼링(자산매입축소)을 이르면 11월 중순에 시작할 수 있음을 시사했으며, 매달 국채 100억달러, 주택저당증권(MBS) 50억 달러씩 줄이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1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0.20달러(0.24%) 하락한 배럴당 80.44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12월물 브렌트유도 전날보다 0.24달러(0.29%) 내린 83.18달러에 장을 마쳤다.

프랑크푸르트 증시 DAX30 지수는 전거래일종가대비 0.68% 상승한 1만5249.38, 파리 증시 CAC40 지수는 0.75% 오른 6597.38로 마감했다. 런던 FTSE 100 증시는 0.16% 상승한 7141.82를 기록했다.

한편, 범유럽 지수인 유로 Stoxx50은 0.7% 오른 4083.28로 마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