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포토] 포항 도구 양빈…"주민들은 반대 vs 공사업체는 콧방귀"

 

최성필 기자 | csp112@newsprime.co.kr | 2021.10.13 18:53:02

= 최성필 기자



= 최성필 기자

[프라임경제] 포항 도구해수욕장 양빈모래가 기존 모래와 색깔이 달라 주민들이 극심하게 반대하고 있는 가운데 13일 공사업체는 주민들의 반대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공사를 강행하고 있다.

사진은 하루에도 수십대의 덤프트럭이 포항 도구해수욕장에 양빈용 모래를 퍼 나르고 있는 모습이다.  

도구해수욕장 양빈모래 규모는 올해 약 8만5000㎥, 2022년에 약12만㎥로 알려지고 있다. 기존 도구해수욕장의 모래와 색깔이 다른 모래가 해변을 채울 경우, 기존 에메랄드빛 백사장의 모습을 찾아보기 어려울 수 있어 주민들은 근심어린 눈으로 공사현장을 지켜보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