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넥센타이어, 미래 콘셉트 타이어 3종 개발

한국디자인진흥원과 산학협력…실물 모형 제작해 다양한 국제 어워드 참가

노병우 기자 | rbu@newsprime.co.kr | 2021.10.13 09:01:36
[프라임경제] 넥센타이어(002350)가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공기관인 한국디자인진흥원과 산학협력을 통해 개발한 미래 콘셉트 타이어를 공개했다.

넥센타이어는 미래 콘셉트 타이어 △캉커러(CONQUEROR) △퓨어백(PUREBACK) △엔그립(N-Grip) 총 3종을 한국디자인진흥원의  KDM+(Korea Design Membership Plus) 소속 제품디자인 분야 전공 9명의 학생과 협업해 제작했다

KDM+는 한국디자인진흥원에서 운영하는 디자인 멤버십 프로그램이다. 전국의 잠재력 있는 학생들을 선발해 다양한 실무형 디자인 교육을 통해 산업현장에 바로 투입할 수 있는 인재로 육성하는 제도다.

넥센타이어가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공기관인 한국디자인진흥원과 산학협력을 통해 개발한 미래 콘셉트 타이어들. ⓒ 넥센타이어


먼저, 캉커러는 겨울철 빙판길에 특화된 트랜스폼 타이어다. 평소에는 사계절 타이어의 형태를 유지, 스마트 센서가 미끄러운 노면을 감지하게 되면 트레드의 스파이크가 돌출돼 빙판길 주행 안정성 및 기동성을 향상시켜준다.

이와 함께 퓨어백은 타이어의 마모로 발생하는 미세 플라스틱으로 인한 대기오염을 방지하는 친환경 타이어다. 트레드 사이의 흡입구를 통해 주행 중 발생하는 미세 플라스틱을 실시간으로 중앙 캡슐에 저장해 효과적으로 분리배출 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마지막으로 자유자재로 벽을 오르는 도마뱀 발바닥의 원리를 적용한 엔그립은 고속주행, 코너링 등 접지력이 필요한 상황이 되면 특수 패턴을 가진 내부 트레드가 돌출돼 반데르발스 힘(분자 사이에 서로 끌어당기는 힘)을 발생시킴으로써 고도의 접지력과 주행 안정성을 제공한다.

개발된 타이어는 실물 모형(Mock-up) 제작 및 다양한 국제 디자인 어워드 등에 참가 할 계획이다.

넥센타이어는 "앞으로도 다양한 산학·산산 공동연구 프로젝트와 함께 창의적인 아이디어 발굴을 바탕으로 미래 자동차 산업 트렌드를 주도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설명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