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신용카드재단·서금원, 영세 가맹점주 위한 '금리우대' 확대

미소금융 대출 가맹점주 우대금리 1.0%p에서 2.0%p 상향

김기영 기자 | kky@newsprime.co.kr | 2021.10.12 15:49:12
[프라임경제] 신용카드사회공헌재단과 서민금융진흥원(이하 서금원)은 기존에 운영 중이던 신용카드 영세 가맹점주 금리우대 특전 지원금액을 상향하고, 지난해 3월부터 시행 중인 코로나19 피해 영세 가맹점주 금리 지원 사업 대상자도 확대한다고 12일 밝혔다.

신용카드재단과 서금원은 지난 17년 12월부터 미소금융 자영업자 대출을 이용 중인 신용카드 영세 가맹점주에게 1.0%p 금리우대 혜택을 주는 특전을 시행해 왔다.

특히 올해 3분기까지 약 4만8000건, 6억4000만원의 이자를 지원해 신용카드 영세 가맹점주의 금리 상환 부담을 완화했으며,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유행하기 시작한 지난해 3월부터 사업장 소재지가 코로나19 특별재난지역(대구·청도·경산·봉화)인 미소금융 이용 신용카드 영세 가맹점주에게 이자 전액(최대 6개월간 정상 납부)을 긴급 지원하기도 했다. 

신용카드재단과 서금원은 이번 지원 확대로 기존 1.0%p 우대금리 혜택을 2.0%p로 상향하고, 코로나19로 피해가 늘어난 수도권 영세 가맹점주에게도 이자를 전액 지원해 약 3만명이 도움을 받을 것으로 기대했다.

김주현 신용카드재단 이사장은 "코로나19로 신용카드 영세 가맹점주들의 경영상황 악화가 지속됨에 따라 사업 유지와 개선을 위한 대출이 어려움을 가중시키지 않도록 이번 지원 확대를 계획하게 됐다"며 "신용카드사회공헌재단은 앞으로도 신용카드 영세 가맹점주들이 하루빨리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계문 서금원 원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매출 급감 등으로 서민금융 이용 신용카드 영세 가맹점주들의 부담이 커지고 있다"며 "이번 지원 확대가 사업 운영은 물론 생계까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세자영업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