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지난해 자본시장 자금조달 61조원 '역대 최대'

채무상환에 28조…19%는 용도 맞게 쓰지 않아

이수영 기자 | lsy2@newsprime.co.kr | 2021.10.12 09:22:37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금융감독원. ⓒ 연합뉴스

[프라임경제] 지난해 자본시장을 통한 자금조달 금액이 역대 최대인 61조1000억원으로 나타났다. 특히 채무 상환을 위한 자금조달이 1년 전과 비교해 무려 93배나 늘었다.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성남시 분당구을)이 금융감독원으로 제출 받아 분석한 '직접금융시장 자금조달 및 사용목적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직접금융시장으로부터 조달받은 자금은 61조1000억원으로, 전년 20조6000억원 대비 약 3배 늘었다. 

지난해부터 회사채·CP를 통한 자금조달이 공시대상 항목에 포함된 영향이지만, 회사채·CP 조달금액(34조7000억원)을 제외하더라도 전년 대비 5조8000억원 증가한 수준이다. 

자금 용도별로 살펴보면, 채무상환을 위한 자금조달이 27조9000억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운영자금 20조9000억원, 타법인취득 4조5000억원, 시설자금 4조2000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1년 전 3000억원에 불과했던 채무상환을 위한 자금 조달이 27조9000억원으로 3배 넘게 늘었고, 운영자금도 2배 증가했다. 

시설자금 조달의 증가는 일반적으로 기업의 설비투자가 늘고 연이어 생산이 늘고 경기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일종의 선행지표다. 지난해 시설자금 조달규모는 2019년보다 1조4000억원 증가한 4조2000억원이었다.

목적에 따른 자금 조달금액이 실제 목적대로 사용된 비율은 81.0%로 직전년도 72.8%대비 8.2%p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상환(93.5%)이나 영업양수(85.7%), 운영(82.3%)자금의 경우 80% 이상을 목적대로 사용했다. 다만 시설자금 조달 규모가 직전 년도 보다 크게 증가했는데도 사용금액은 절반에 그쳐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상황이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

김병욱 의원은 "지난해는 직접금융시장으로부터 자금조달이 활기를 띈 한 해였다"며, "증시활황이 자본시장 설립목적인 자금조달에 기여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아직도 자금사용 목적을 허위로 기재하거나 용도대로 사용하지 않아도 감독이 어려운 실정"이라며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산업이 급격한 성장을 보인 것을 고려할 때 금감원은 새로운 산업 패러다임에 맞는 자금조달 목적 분류 체계를 변경하고, 실제 사용목적에 위반 사용 시의 대책마련 등 자금조달 관련 공시시스템을 보다 더 정교하게 만들어 우리나라 경제에 중요한 돈의 흐름을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