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미래일터 안전보건 포럼 'ESG경영·안전보건' 방안 논의

"중대재해발생률 높은 현실 반영…ESG 연계해 안전보건경영모델 혁신 필요"

윤인하 기자 | yih@newsprime.co.kr | 2021.09.29 14:03:31
[프라임경제] 미래일터 안전보건 포럼이 내년 1월 시행되는 중대재해처벌법에 대비, 기업들의 ESG 책임 요소 가운데 안전보건 경영의 비중 확대와 안전보건 혁신 방안을 논의했다.

제16회 미래일터 안전보건 포럼이 지난 28일 'ESG 경영과 안전보건 혁신'을 주제로 전문가 토론으로 진행됐다. ⓒ 재단법인피플


제16회 미래일터 안전보건 포럼이  지난 28일 ESG 경영과 안전보건 혁신방안을 주제로 열렸다. 포럼은 향후 안전보건 환경변화의 방향성과 이를 ESG경영 흐름과 어떻게 조화할 것인가에 대한 전문가 토론으로 진행됐다.

포럼에는 김병진 법무법인 사람안전문제연구소장이 큐레이터, 이현 교수(신한대)가 주제 발표자로 나섰다. 이밖에 조중래 사무총장(ASEM 중소기업친환경혁신센터), 이준원 교수(숭실대 안전융합대학원), 윤조덕 원장(한국사회정책연구원), 권아영 노무사(노무법인길)가 토론자로 참여했다.

이영순 포럼 공동대표는 "기업들의 ESG요소 가운데 사회적 책임 분야에서 안전보건문제가 강조될 필요가 있다"며 "사업장에서 일어나는 중대재해 발생률을 고려한 결과"라고 인사말에서 밝혔다. 이어 "기업현장에 적합한 ESG 모델과 안전보건 경영모델이 모색돼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 중대재해 예방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진 발표에서 기업의 사회적 가치 및 책임경영을 연구한 이 교수(신한대)는 최근 대두된 'ESG 경영에 대한 전략적 접근방식'을 소개했다. 

토론 참여자들은 ESG평가 요소 가운데 사회(Social) 분야 세부 요소로 안전보건시스템 인증·산재다발사업장 지정 등이 고려고 있지만 그 비중이 작다는 점을 지적했다. OECD 국가 중 산재사고사망률이 높은 현실과 향후 시행될 중대재해처벌법의 입법취지를 고려할 때 ESG경영과 함께 안전보건경영이 깊숙이 고려돼야 한다고 밝혔다. 

조 사무총장은 "ESG 평가 지표에서 안전보건 요소들이 보완돼야 한다"고 했다. 이어 "기관별로 평가항목이 상이하고 공개되지 않은 점 때문에 기업 입장에서 이를 준비하기 쉽지 않다"며 "국가 차원에서 인정 기구를 설치하고 인증기준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 교수(숭실대)는 "현 ESG 평가 지표로는 중대사망사고를 예방하는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며 "중대재해 예방을 위해서는 기업의 안전보건경영시스템이 정착돼야 하는데 그 유인책으로는 중대재해처벌법에서 요구하는 핵심 관리요소가 가미된 KOSHA-MS·ISO45001 인증제도 등이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윤 원장은 "독일은 ISO45001 인증제도의 경우 인증비용이 중소기업에 부담이 된다는 입장에서 독일연방노동사회부, 주정부 산업안전보건청, 기업주·노동자단체 등 5자 합의로 독자적 안전보건관리 체계 AMS(Arbeitsschutz Management System)을 도입했다"고 했다. 독일 AMS의 주요 특징은 간결성, 실용성, 사회적 합의, 정부지원으로 알려진다.

권 노무사 역시 간결한 안전보건경영시스템 인증제도 도입을 제안했다. 그는 "현 KOSHA-MS, ISO45001 제도가 소규모 사업장에게 시간·경제적 부담이 될 가능성이 크다"며 "국가 차원에서 중대재해처벌법상 의무인 안전보건관리 체계 구축에 관한 지원 사업을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다.

끝으로 김 소장은 "ESG와 중대재해처벌법은 상호 확산을 도모하고 법의 의무 내용을 통해 평가 기준의 객관성·공정성을 확보할 수 있는 윈윈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포럼은 헤르스 후원, 안전보건공단 협찬으로 개최됐고 미래일터안전보건포럼 공식 유튜브 채널에 업로드 될 예정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