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보건의료노조 총파업 철회…13차례 실무협의 극적 협상 타결

노조, 5대 안건 대체로 수용…권덕철 "법개정, 예산확보 등 성실 논의"

추민선 기자 | cms@newsprime.co.kr | 2021.09.02 09:05:50
[프라임경제] 2일 예정됐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보건의료노조)의 총파업이 철회됐다. 보건의료노조와 정부가 13차례에 걸친 실무협의 끝에 가까스로 극적 합의를 도출했다. 

나순자 보건의료노조 위원장과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새벽 2시10분께 서울 영등포구 의료기관평가인증원에서 공동 브리핑을 열어 총파업을 철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날 오후 3시부터 열린 제13차 노정 실무협의는 자정을 넘긴 마라톤 협상 끝에 11시간 만에 타결됐다.

양측은 △코로나19 전담병원 의료인력 기준 마련 △공공의료 확충 세부계획 제시 △간호사 1인당 환자 수 법제화 △교육전담 간호사 제도 확대 △야간 간호료 확대 등 5개 과제와 관련해 입장 차이가 있었으나 막판에 합의에 성공했다. 이날 열린 '제13차 노정 실무협의'에서도 협상은 원활하지 않았고, 노조 측은 협상 결과 발표 시한을 오후 9시로 정했다가 오후 11시로 연기하는 등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나순자 보건의료노조 위원장과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새벽 2시10분께 서울 영등포구 의료기관평가인증원에서 공동 브리핑을 열어 총파업을 철회하기로 했다. © 연합뉴스


당초 보건의료노조는 내부 논의를 거친 후 전날 오후 11시쯤 총파업 여부 등 결과를 알릴 예정이었으나 결국 자정을 넘겨서까지 협의가 계속돼 새벽에 발표하게 됐다. 노조 쪽은 정부가 5대 안건을 대체로 수용하면서, 협상 타결에 이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권 장관은 "극적으로 타결 돼 기쁘다"며 "1년8개월 동안 의료현장에서 묵묵히 헌신해주고 있는 보건의료인들에게 다시 한번 감사 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합의 사항인 만큼 복지부도 관련 법률안 개정, 예산 확보 등을 관계부처, 국회 등과 성실히 논의할 테니 노조도 환자 곁이라는 본연의 업무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나 위원장은 "제도 개선 사항과 관련해 포괄적이고 선언적인 문구들도 있어서 대의원 대회에서 이해를 구했고 83% 찬성으로 (합의문이) 가결됐다"며 "완전한 해결은 아니지만, 이 합의문이 공공의료, 보건의료 인력 확충의 첫걸음이 되지 않을까 한다"고 평가했다.

보건의료노조와 정부와의 교섭 합의에 따라 우려했던 의료공백이나 의료현장에서의 혼란은 벌어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보건의료노조는 약 8만여명의 조합원을 두고 있으며, 이번에 5만6000여명의 조합원이 쟁의조정을 신청했다.

특히 필수 업무로 분류되지 않은 코로나19 병상과 선별진료소에서 근무하는 인력 일부도 파업에 참여할 예정이어서 방역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우려가 컸으나 막판 극적 합의로 걱정했던 상황에 직면하지 않게 됐다.

앞서 노조는 1일 오후 6시부터 세종시 복지부 앞과 각 지부에서 온·오프라인 파업 전야제를 벌이는 등 파업이 초읽기에 들어간 상태였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