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방직공장 재탄생' 기아 "지속가능 성장 의지 담았다"

'EV6 언플러그드 그라운드 성수' 개장…"전기차가 선사할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노병우 기자 | rbu@newsprime.co.kr | 2021.08.25 14:27:13
[프라임경제] 기아(000270)가 전용 전기차 EV 시리즈의 첫 모델 'The Kia EV6(더 기아 이 브이 식스, 이하 EV6)'에 특화된 대규모 고객체험공간을 마련했다. 이곳에서는 EV6 상품 탐색부터 시승 및 구매까지 전반적인 경험을 제공한다.

기아는 27일부터 내년 7월까지 서울시 성수동에 마련한 320평 규모의 전기차 특화 복합문화공간 'EV6 언플러그드 그라운드(Unplugged Ground) 성수'에서 전기차로 변화된 라이프스타일을 보다 실제적으로 고객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EV6 언플러그드 그라운드 성수는 60여년 전 지어진 방직공장의 외형적 특징과 세월의 흔적을 살려 리모델링한 복합공간으로, 옛 공간을 새로운 의미로 재탄생 시킨 배경에는 기아의 지속가능한 성장 의지가 담겨있다.

EV6 언플러그드 그라운드 전경. ⓒ 기아


전시공간은 △헬로 EV6 존 △EV6 라이프 존 △EV6 인사이드 존 △상담 존 △EV6 라운지 △EV6 가든 총 6개 구역으로 구성됐으며, 전기차 구매를 고려 중인 고객들과 MZ세대들을 상대로 전동화 모빌리티를 선도하는 기아의 청사진을 제시한다.

구체적으로 헬로 EV6 존에서는 기아의 지속가능성 메시지를 담아 실제 EV6 생산에 사용된 폐플라스틱 섬유 원사 475다발을 활용한 미디어 아트 전시와 대형 미디어월을 통해 전기차 시대에 맞춰 변화한 브랜드 방향성과 디자인 철학을 시청각적인 경험으로 전달한다.

또 EV6 라이프 존은 EV6 핵심 상품성인 △1회 충전 최대 주행거리 475㎞(2륜구동·19인치 휠·빌트인 캠 미적용) △800V 초고속 충전이 가능한 멀티 충전 시스템 △이동하는 에너지 저장장치(ESS) 개념의 V2L △신규 디자인 철학인 오퍼짓 유나이티드를 형상화한 디자인 △국내 최초 3.5초의 0-100㎞/h 가속시간(GT 모델)으로 대표되는 역동적인 주행성능 등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전용 전기차 EV 시리즈의 첫 모델 EV6. ⓒ 기아


이와 함께 EV6 인사이드 존은 EV6 기술력의 핵심인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을 기반으로 업사이클링 브랜드 래;코드(RE;CODE)가 결합해 만들어낸 전시물이 인상적인 곳으로, EV6 생산 후 남은 부품과 부자재를 활용한 전시작품을 통해 기아의 전동화 기술력과 지속가능성에 대한 메시지를 함께 전달한다.

더불어 상세 사양과 옵션 등을 확인하고 약 1000가지 원하는 조합을 만들어 1:1 스케일로 직접 확인할 수 있는 3D 컨피규레이터와 전기차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해 줄 A to Z 스마트테이블 등을 비치해 EV6를 구석구석 살펴볼 수 있게 했다.

마지막으로 상담 존과 라운지에서는 EV6 언플러그드 그라운드 탐색을 마치고 EV6 구매를 고려하는 고객 대상으로 구매상담 및 시승, 계약까지 원스톱으로 진행 가능하다. 여기에 EV6 오너를 위한 커뮤니티 프로그램 지원과 전기차 신기술 등을 공유하는 월간 토크콘서트 등 EV6 고객 특화 경험도 준비돼 있다.

EV6 생산 후 남은 부품과 부자재를 활용한 전시작품. ⓒ 기아


각 공간에는 EV6 특화 전문 도슨트가 배치돼 전시물 설명부터 시승까지 모든 경험을 지원하며, 코로나19 방역수칙에 따라 전시·시승 프로그램은 예약제로 운영된다.

기아차 관계자는 "EV6 언플러그드 그라운드 성수는 기존의 단순 판매·전시 공간을 탈피해 실체적이고 상호 교감하는 체험 중심의 공간으로 구성됐다"며 "EV6 특화 복합문화공간을 통해 고객들이 EV6의 상품성을 손쉽게 접해보고 이로써 전기차가 선사할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한발 앞서 경험해 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기아는 EV6 언플러그드 그라운드 성수에 이어 오는 9월8일에는 경기도 의왕시에도 200평 규모의 복합문화공간을 추가로 개관하고 보다 많은 고객들에게 EV6를 직접 알린다는 계획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