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아트싸일로 제주展, 귤창고에서 만나는 '귀여운' 현대 미술

환상의 섬에서 펼쳐지는 아기자기한 예술 여행

서경수 기자 | sks@newsprime.co.kr | 2021.08.14 10:21:07

제주 조천읍 신조로286에 위치한 '미술창고 귤'. ⓒ 콜론비 아츠 갤러리

[프라임경제] 제주 조천읍의 귤창고를 개조하여 만든 전시공간 겸 미술창고에서 '아트싸일로 제주展'이 개최된다. 

'Silo(싸일로)'는 저장소, 창고 등의 의미이며, 공간의 원래 쓰임새를 그대로 드러내 준다. <시각미술연구소 필승사>와 <콜론비 아츠 갤러리>가 수장고에 있는 몇 작품들을 '귀여움'이라는 주제로 구성했다. 

진부하고 딱딱한 현대 사회를 살아가며, 우리는 몸도 마음도 서서히 지쳐 간다. 최근의 현대 미술 또한 다소 난해한 작품들이 많아, 우리는 그것을 가볍게 즐긴다기보다는 이해하는 데에 급급하다. 

하지만 <필승사>와 <콜론비 아츠 갤러리>가 이번 전시의 기치로 내세운 '귀여움'은 가볍고 명랑한 즐거움을 선사해 주며, 자연스러운 미소를 짓게 해 준다. 

우리가 귀여운 것을 보았을 때 가지는 감정은 단순하지만 강렬하다. 이는 시각 예술만이 가질 수 있는 중요한 장점일 것이다. 동글동글한 생김새를 지닌 다양한 캐릭터들을 주제로 한 예술 작품들을 보고 있노라면, 어느새 지친 우리의 마음 또한 조금씩 치유되는 듯하다.

비록 전시의 주제는 '귀여움'이지만, 다채로운 감각을 불러일으키는 다양한 예술 작품들이 함께 전시돼 있다. 보자마자 절로 웃음을 짓게 하는 팝 한국화 작가 이영수와 태국의 일러스트레이터 위수트 폰니미트의 캐릭터 '마무앙'을 비롯, 일본 일러스트레이터 니키의 감성적인 일러스트가 함께 소개된다. 

스페인 작가 페르난도 리바스의 뛰어난 상상력이 돋보이는 일러스트는 우리로 하여금 또 다른 세계 속으로 이끈다. 한국 그래피티 1세대로 알려진 KOMA 박준기 작가의 작품은 강렬한 색채와 윤곽으로 우리의 시야를 단번에 사로잡는다. 

이 외에 일러스트레이터 홍시야, 회화작가 최건의 감각적이고 독특한 작품들을 함께 만나볼 수 있으며, 다양한 아트상품 또한 함께 전시된다. 

<시각미술연구소 필승사>와 <콜론비 아츠 갤러리>가 수장고에 있는 작품들을 '귀여움'이라는 주제로 구성했다. ⓒ 필승사

이번 <아트싸일로 제주> 전시는 자칫 진지하게만 느껴질 수 있는 순수 미술작품의 영역에서 살짝 벗어나 각양각색의 '귀여움'을 통해 모두가 즐겁게 향유할 수 있는, 힐링의 시간이 될 것으로 보인다.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줄 수 있는 예술 작품들이 우리가 일상을 살아가는 데에 새로운 에너지를 줄 수 있으리라 기대해 본다. 오는 8월25일부터 8월31일까지 전시하고, 관람시간은 오후 1~7시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