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부영그룹, 16년간 이어진 근로자와의 '건강한 나눔'

 

전훈식 기자 | chs@newsprime.co.kr | 2021.08.10 15:31:22

부영그룹 직원들과 경비근로자들이 말복을 맞아 받은 삼계탕을 들고 있다. © 부영그룹


[프라임경제] 매년 복날이면 건설현장 모든 근로자 및 임직원들에게 육계를 선물하고 있는 부영그룹이 올해도 어김없이 삼계탕을 선물한다. 현장근로자·관리소, 그룹 내 계열사 직원들은 물론, 용역 직원들에게도 말복인 10일 삼계탕 약 9300여세트를 지급한 것이다. 

부영그룹이 임직원 및 근로자들에게 몸보신용 삼계탕을 지급한 건 지난 2006년부터 시작해 16년째 이어지고 있다. 여름철 더위에 지친 근로자 건강을 챙기기 위함이다. 

사실 폭염 속에서 일하는 건설현장 근로자들은 더위에 기력을 잃기 쉽다. 더군다나 연일 무더위가 기승하는 뙤약볕에서 코로나19로 마스크까지 쓰고 근무해야 하는 현장 근로자들에게 요즘 같은 날씨는 안전에 상당히 위협적이다.

부영그룹 관계자는 "지속적인 폭염과 코로나19로 힘든 현장 근로자들에게 보양식 한 그릇이 작지만 든든한 힘이 됐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부영그룹은 이외에도 근로자 온열질환 및 안전사고 예방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 

현장에 생수(냉온수기)와 얼음, 식염포도당을 지속적으로 제공하는 동시에 휴식시간 보장을 위해 그늘막 및 차양막 등을 설치해 휴게공간을 확보하고 있다.

부영그룹은 근로자 및 임직원을 위한 복지 향상뿐만 아니라 △교육·문화시설 기증 △장학사업 △성금기탁 △역사 알리기 등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활동에 투자하며, 다양한 분야에서 꾸준히 나눔 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동안 기부한 금액만 약 8700억원(잠정)에 이르고, '국내 500대 기업 가운데 매출액 대비 기부금 1위 기업(2014년)'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