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 코로나19 방역 사각지대 보호

전국 200개 사회복지기관에 검사용품 전달…"취약계층 생활방역 강화 도움"

노병우 기자 | rbu@newsprime.co.kr | 2021.08.03 09:58:25
[프라임경제]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과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전국 200개 사회복지기관 및 시설에 총 4만개의 자가검사키트와 200대의 자동 발열체크 및 손 소독기를 지원한다고 3일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전국 14개 시·도 내 총 200개 아동·장애인 사회복지기관 및 시설을 선정하고, 각 기관 별 자가검사 키트 200개와 고성능 체온계가 부착된 자동 손 소독기 1대의 용품을 전달할 계획이다.

이번 지원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메르세데스-벤츠와 함께, 함께 더 건강하게' 캠페인 일환이다. 나아가 최근 코로나19 급격한 재확산 상황에 대처, 취약계층 아동과 청소년, 장애인 등을 대상으로 선제적인 방역수단을 지원하고 지역사회 구성원들을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 기획됐다.

자가검사키트와 고성능 체온계가 부착된 자동 손 소독기. ⓒ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이를 통해 용품을 지원받은 수혜 기관 및 시설은 자체적인 생활방역을 강화 및 실시할 수 있어 시설 내 아동 및 장애인 등의 코로나19 예방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토마스 클라인 의장은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방역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 아동과 청소년, 장애인들을 지원위해 이번 활동을 마련했다"며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앞으로도 도움이 필요한 지역 사회 구석구석에 따뜻한 나눔의 손길을 보내, 어려운 상황을 함께 극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지난해부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사회의 여러 구성원들을 돕기 위해 감염안전진료부스 기증, 감염예방키트 전달 등 다양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 4월에는 전국 200개 사회복지기관 및 시설에 세스코의 전문 방역 서비스 및 공기살균기를 지원한 바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