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KAI, 5대 미래전략사업 본격 추진…ASTI 항공우주 협력키로

미래 에어모빌리티, 유무인복합, 위성·우주 발사체, 항공전자, 시뮬레이션 속도 낸다

강경우 기자 | kkw4959@hanmail.net | 2021.07.06 15:38:16
[프라임경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와 연세대학교 항공우주전략연구원(ASTI)이 항공우주 분야 발전을 위한 교류협력 협약을 6일 체결했다.    

KAI)와 ASTI)이 항공우주 분야 발전을 위한 교류협력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 한국항공우주산업

이에 따라 KAI와 ASTI는 항공우주산업 발전에 대한 정책연구와 초소형위성 개발 등에 관한 공동연구 등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번 교류협약의 주요 분야는 △핵심기술 개발 공동연구 △정책 및 전략 연구 △교육 및 전문인력 교류 등이다.

ASTI는 공군과 연세대학교가 지난 2012년 항공우주와 국방 분야 정책 제안 및 기술개발 등을 목적으로 공동 설립한 전문 연구기관으로 항공·국방 분야의 씽크 탱크다.

KAI는 ASTI와의 협력을 통해 KF-21을 넘어 항공 및 우주 분야의 새로운 영역으로 사업을 확대하는 가교역할 뿐만 아니라 이를 통해 글로벌 항공우주산업의 선도회사의 자리매김을 기대하고 있다. 

KAI는 올해 들어 KAIST, 서울대학교와 업무협약을 맺고 각각 소형위성 개발과 미래비행체 연구를 공동진행하고 있다. 앞으로도 국내·외 주요 연구기관과 다양한 공동연구를 추진해 항공기에 치중된 연구 역량을 항공우주 부문으로 확산시킬 방침이다. 

KAI 김형준 부사장은 "지난 3월 발표한 5대 미래전략사업인 미래 에어 모빌리티, 유무인복합. 위성·우주발사체, 항공방산전자, 시뮬레이션 소프트웨어 사업 추진이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ASTI 조형희 원장은 "이번 협약이 정책연구·제안과 신기술 개발 부문에서 더욱 효율적인 산·학·군 간 협력체계 구축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