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현대차 '국민의 숲'으로 친환경 사회공헌 강화

정부 기관·소셜벤처와 파트너십 제고…국유림 공간 적극 활용

노병우 기자 | rbu@newsprime.co.kr | 2021.06.23 14:00:06
[프라임경제] 현대자동차(005380)가 정부 기관 및 소셜벤처와 친환경 사회공헌 사업을 위한 파트너십을 강화한다.

현대차는 지난 22일 국립신시도자연휴양림(전북 군산 소재)에서 산림청 산하 기관인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 나무심기 전문 소셜벤처 트리플래닛과 함께 국유림 공간 적극 활용 및 관리를 위한 '국민의 숲' 협약을 체결했다.

앞서 3자는 지난 4월 국립신시도자연휴양림 내 친환경 숲길 조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국립신시도자연휴양림에 친환경 체험공간 '아이오닉 포레스트'를 조성한 바 있다.

국립신시도자연휴양림은 지난 3월 개장한 국내 최대 규모(약 120ha, 여의도 면적의 1/3 수준)의 국립 휴양림이다. 해양환경을 활용한 신재생 에너지 운용, 휴양림 내 배기가스 배출 제한 등을 통해 국내 최초의 '탄소배출 없는 친환경 자연 휴양림'으로 운영되고 있다.

주요 관계자들과 신시도 초등학교 학생 및 교사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 ⓒ 현대자동차


현대차 등은 휴양림 안에 있는 태양전망대 길목 좌우 150m 구간에 △동백나무 300주 △산수국 1000주 △철쭉 1000주 총 2300그루의 교관목을 식재해 숲길을 조성함으로써, 휴양림을 찾아온 고객들이 편안히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친환경적인 공간을 마련했다.

이 과정에서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는 휴양림 부지 제공 및 관리를, 현대차는 숲길 조성을 위한 사업비 지원을, 트리플래닛은 숲길 식재를 각각 담당했다.

3자는 이번에 추가로 체결한 국민의 숲 협약을 통해 상호 간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현대차 임직원 등 자원봉사자가 지역사회와 함께 산림·해양 생태계 복원을 위한 나무심기, 해안가 폐기물 수거 등의 친환경 봉사활동을 진행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아울러 아이오닉 5 차량을 활용한 친환경 모빌리티 체험활동을 제공하는 등 참여형 프로그램들도 운영할 예정이다.

그동안 현대차는 아이오닉 포레스트 이름으로 다양한 친환경 사회공헌사업을 진행해왔다. 지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5년 간 수도권 쓰레기 매립지에 약 2만3000그루의 미세먼지 저감 수종을 식재했으며, 2019년부터 2020년까지 2년 간 서울·인천의 33개 초등학교에 약 9000그루의 공기정화 식물을 지원한 바 있다. 

4월 진행된 국립신시도자연휴양림 친환경 숲길 조성사업은 아이오닉 포레스트의 이름으로 진행된 친환경 캠페인의 두 번째 시즌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아이오닉 포레스트는 2016년부터 고객과 지역사회의 동참을 통해 운영된 현대차의 대표적인 친환경 사회공헌활동이다"라며 "아이오닉 포레스트의 두 번째 시즌을 맞이해 코로나19로 지친 고객들의 마음을 위로하고, 더 다양한 친환경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유럽 내 해양 생태계 보존 및 업사이클링 지원 활동 △중국 내 몽고 황사발원지 사막화 방지사업 '현대 그린존' △달리기·자전거 타기로 환경보호에 동참하는 '롱기스트 런' 캠페인 등 환경보전을 위한 다양한 친환경 사회공헌사업을 주도하며 지구 환경보호에 기여해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