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구시 '제18회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 개막

2050 대한민국 탄소중립선언 에너지산업 방향과 전망 제시

표민철 기자 | pmc@newsprime.co.kr | 2021.04.27 12:58:49
[프라임경제] 파리기후변화협약 이후 유럽연합(EU), 미국, 우리나라가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한 가운데,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태양광, 수소, 연료전지 등 신재생에너지 분야 최신 기술과 제품을 한자리에서 살펴볼 수 있는 '제18회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 행사가 4월28일부터 30일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개최된다.

올해로 18회를 맞는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는 2004년 국내 첫 개최 이래 지속적인 성장을 거듭하면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세계 10대 신재생에너지 전문전시회로 자리를 굳혔고, 올해 엑스코 제2전시장 개관에 맞춰 세계 5대 전시회로 힘찬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이번 전시회는 15개국 핵심 기업 220개 사가 참여해 720부스 규모로 개최되며, 신·재생에너지 분야의 혁신 기술 및 신제품을 한자리에서 비교할 수 있고, 국내·외 산업 정책과 해외시장 동향을 파악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될 전망이다.

올해 행사는 신재생에너지 관련 기업들에게 탄소중립 달성과 저탄소 경제의 발전방향을 파악해 기회를 찾는 전시회로 인식되고 있다.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확산되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세계 10대 태양전지(셀) 및 태양전지패널(모듈)기업 중 6개, 세계 태양광 인버터 기업 중 7개 등 글로벌 태양광 전문기업들이 대거 참가해 자사의 차별화된 제품 및 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전시 기간에는 '2021 태양광 마켓 인사이트(PVMI)'와 '2021 수소 및 연료전지 포럼' 등을 비롯한 12개 프로그램도 개최된다.

이 중에서 국내의 대표적인 태양광 분야 시장분석과 전망을 제시하는 전문 컨퍼런스인 PVMI는 10개 세션을 4월28일과 29일 양일간 개최하며, 특히 미국 바이든 정부 출범에 따라 미국시장 진출 전략을 다루는 특별 세션을 28일 운영하고, 국내의 연료전지 및 수소에너지 분야 전문가를 초청해서 관련 기술과 산업동향을 살펴볼 수 있는 '수소 및 연료전지 포럼'은 4월29일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정부의 탄소중립2050 선언으로 수소경제에 대한 관심 증대에 발맞춰 올해 처음 선보일 '제1회 수소(H2) 마켓 인사이트(H2MI)'는 글로벌 수소시장 동향과 전망, 국내외 수소산업 정책과 시장 동향을 주제로 4월30일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로 개최될 예정이다.

이번 컨퍼런스 중 '2021 태양광 마켓 인사이트(PVMI)'와 '제1회 수소(H2) 마켓 인사이트(H2MI)'는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가 제공돼, 해외 연사들의 강연을 전시장에서 실시간으로 들을 수 있다.

한편, 기후위기와 탄소중립시대 시민들이 만들어가는 에너지전환을 위해 'RE100* 시민클럽 발족식 및 기념포럼'이 4월28일 RE100 시민클럽 추진단 주최로 개최된다.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는 세계 전시산업의 공인 인증기구인 국제전시연합(UFI) 인증을 획득한 국제행사임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로 인해 해외 참가업체 및 바이어 방문이 어려워지자 작년보다 더욱 확대된 사이버(온라인) 수출상담회 개최로 돌파구를 마련했다. 중국, 미국, 독일, 베트남, 인도, 캐나다 등 12개국 73명의 바이어가 참여함으로써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던 기업들의 갈증을 해소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코로나19 위기로 어려운 시기에 참가한 모든 기업과 기관 관계자들이 이번 엑스포를 통해 정부의 탄소중립 2050 정책 관련 신재생에너지산업 발전 방향성을 가늠하고, 참가 기업·기관 간 네트워크 구축과 정보공유를 통해 새로운 활로를 모색하는 소중한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며, "참가업체와 참관객 모두 안전하고 유익한 전시회가 될 수 있도록 철저하게 준비하고,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