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중흥건설그룹, 경기 평택 브레인시티 3차 용지 공급

첨단산업단지·대학·주거 시설 65필지…2023년 목표 '순항'

전훈식 기자 | chs@newsprime.co.kr | 2021.04.06 11:32:09

중흥건설그룹과 평택도시공사 등으로 구성된 SPC '브레인시티프로젝트금융투자'가 오는 8일부터 경기 평택 '브레인시티' 3차 용지 공급에 나선다. © 중흥건설그룹


[프라임경제] 중흥건설그룹 중흥토건과 평택도시공사 등이 공동 출자해 설립한 특수목적법인(SPC) '브레인시티프로젝트금융투자'가 경기 평택 브레인시티 3차 용지 공급에 나선다.

앞서 지난 1차 용지 공급 결과, 공동주택용지와 주상복합용지, 단독주택용지는 모두 100% 공급이 완료됐으며 지원시설용지는 80% 이상 공급을 마쳤다. 이어 2차에서는 총 66필지(약 23만5388㎡) 입찰 진행 결과 94%의 높은 낙찰률을 기록한 바 있다.

이번 3차에서는 △단독주택용지 53필지 △지원시설용지 8필지 △상업용지 4필지 총 65필지를 경쟁 입찰을 통해 공급할 계획이다. 

입찰은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가 운영하는 온라인공매시스템(온비드)에서 진행하며, 오는 8일부터 20일까지 신청을 받아 21일 낙찰자를 선정한다. 계약체결은 22일부터 28일까지 주말과 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5일간 진행한다.

경기도 최대 규모 일반산업단지로 조성되는 평택 브레인시티는 평택시 도일동 일원 약 482만㎡ 규모에 첨단산업단지와 대학, 주거·상업시설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지난 2019년 5월부터 본격적으로 토지 및 지장물 보상 협의가 실시된 이후 소유권 이전과 보상금 지급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오는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순항하고 있다. 

평택 브레인시티 부지 용도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산업시설 170만㎡ △주거시설 84만㎡ △공공시설 208만㎡ △지원시설 11만㎡ △상업시설 8만㎡ 등이다. 

이중 1단계(약 146만㎡)는 평택시 산하 공기업인 평택도시공사가 직접 산업시설 용지로 개발한다. 

2단계(약 336만㎡)의 경우 중흥건설그룹과 평택도시공사 등으로 구성된 특수목적법인 '브레인시티프로젝트금융투자'에서 공공시설·주거시설·지원시설 용지 등을 조성한다.

관련 업계는 이번 브레인시티 개발사업이 지역 내 생산, 부가가치 유발 등 경제적 파급효과가 1조7000여억원에 이를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취업 유발 효과도 7879명으로 예측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와 함께 경기 남부 지역 균형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 고덕산업단지나 LG전자 디지털파크, 진위산업단지 등 이미 완공 혹은 조성 중인 산업단지 21곳과 인접한 만큼 성장 가능성도 크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평택시 역시 향후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국내 최대 규모 산업벨트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