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구자열 LS그룹 회장, 무역협회장 맡는다

무협 회장단, 차기 협회장에 만장일치 추대…24일 총회에서 확정

이수영 기자 | lsy2@newsprime.co.kr | 2021.02.19 16:38:05

구자열 LS그룹 회장. ⓒ 연합뉴스

[프라임경제] 한국무역협회 제 31대 차기 회장에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내정됐다.

무협 회장단은 19일 삼성동 무역센터에서 회의를 열고 앞으로 3년간 무역협회를 이끌 회장으로 구 회장을 만장일치로 추대했다.

이날 회의에는 김영주 무협 회장을 비롯해 주진우 사조그룹 회장, 한준호 삼천리 회장, 구자용 E1 회장, 이민재 엠슨 회장, 오석송 메타바이오메드 회장, 이휘령 세아제강 부회장, 황철주 주성엔지니어링 회장, 한진현 상근 부회장 등 21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구 회장이 무역업계가 당면한 현안을 잘 대처할 것으로 기대했다.

김영주 회장은 "코로나19로 불확실한 무역환경에 기민한 대응이 필요한 업계를 위해서는 경륜과 역량이 있는 기업인 출신을 추대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며 구 회장을 추천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번 결정에 따라 구 회장은 오는 24일 무협 정기총회 의결을 거쳐 공식 선임된다. 15년만에 민간 기업인이 무역협회를 이끌게 된 것이다. 구 회장 선친인 구평회 회장도 22~23대 무역협회장(1994∼1999년 재임)을 역임한 바 있다.

구 회장은 서울고와 고려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런던비즈니스스쿨을 수료했다. 1978년 평사원으로 럭키금성상사(현 LG상사)에 입사, 15년간 미국·싱가포르·일본 등 전 세계 무역 현장을 두루 누볐다.

신입사원 시절 미국에서 피혁 의류 무역부터 시작했고, 일본 지역본부장(1992∼1994년) 시절에는 중국·러시아에서 직접 상품을 떼어다 일본에 팔 정도로 무역 거래에 대한 정통한 상사맨이 됐다.

1995년 LG증권(현 NH투자증권) 국제부문 총괄 임원으로 일하는 등 국제금융 분야에서도 경력을 쌓았다.

2001년 LS전선 재경부문 부사장에서 2008년 12월 LS전선 회장으로 승진했고, 2013년부터는 LS 회장으로 그룹을 이끌어왔다. LS그룹을 이끌면서 전세계 25개국 100여 곳에 현지 생산·판매법인을 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시켰다.

구 회장은 공공분야에서도 국가지식재산위원회 공동위원장, 발명진흥협회장 등을 역임하며 정부 정책 수립과 산업 활성화에도 기여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