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윈하이텍, 적도기니 바타 국제공항건설 데크플레이트 수출

누적 계약 194억원 규모, 향후 신공항 관련 건설 수주 기대

양민호 기자 | ymh@newsprime.co.kr | 2021.01.29 09:12:30
[프라임경제] 윈하이텍(192390, 대표 변천섭)은 적도기니 바타 국제공항터미널에 적용되는 데크플레이트 초도 납품을 개시해 첫 출항에 나선다고 29일 밝혔다.

 

윈하이텍이 적도기니 바타 국제공항터미널에 적용되는 데크플레이트 초도 납품을 개시해 첫 출항에 나선다. ⓒ 윈하이텍

윈하이텍은 지난해 10월 쌍용건설과 바타 국제공항터미널 건설자재 공급체결로 공항건설자재 관련 레퍼런스를 추가 확보하게 됐다. 올해 5월 계약기간까지 제품 선적을 단계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윈하이텍은 설립이후 지속적인 연구개발(R&D)을 기반으로 제품 및 공법혁신을 선도해 오고 있어 까다로운 제품 및 시공 성능 기준을 준수해야하는 공항시설 건설용 데크플레이트 부문 압도적인 수주성과를 달성하고 있다. 현재까지 누적 계약면적은 41만2000 규모이며, 계약금액만 194억원에 달하는 등 이 분야 1위다.

윈하이텍 관계자는 "공항시설(국내) 건설용 데크플레이트는 품질과 안전성, 시공능력과 기술이 매우 중요하게 요구되는 관급자재로 국가계약법령에 따라 계약을 체결하게 되는 바, 현재 공항시설 공사 실적사 중 윈하이텍만이 조달우수제품 인증을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윈하이텍의 조달우수제품인 NOVA DECK는 업계 유일한 무용접 탈형 제품으로 탄소 저감 장점을 가져 친환경적이며, 건축물 누수 탐지 및 평탄강판 특성 등으로 정부의 인증을 받은 고성능, 고품질의 우수제품이다. 이에 따라 올해 상반기 발주가 예상되는 초대형 국책사업인 인천국제공항 4단계 공사를 비롯한 신공항 건설 수주전에서도 유리한 고지를 선점한 것으로 평가된다.

변천섭 윈하이텍 대표이사는 "공항건설 프로젝트 수주 레퍼런스가 가장 많고, 수주 요건도 갖춰 신규 공항수주전에서 윈하이텍이 1순위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꾸준히 새로운 개념의 기술과 제품을 개발해 온 바 신시장 창출에 주력해 올해 안으로 가시적인 성과를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윈하이텍은 이날 오전 9시5분 기준 코스닥시장에서 전일대비 25.85% 급등한 4065원에 거래되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