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화, 쎄트렉아이 지분 30% 인수 "위성 개발 역량 확보"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약 1000억 투자 "기술적 우위 선점 목표"

이수영 기자 | lsy2@newsprime.co.kr | 2021.01.13 14:32:48

ⓒ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프라임경제] 한화그룹의 항공·방산 부문 계열사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012450)가 인공위성 전문 기업 '쎄트렉아이'의 지분을 인수하기로 했다고 13일 공시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이날 공시를 통해 쎄트렉아이(099320) 발행주식의 20% 수준(약 590억원)을 신주 인수하고, 전환사채(500억원) 취득을 통해 최종적으로 약 30% 지분을 확보한다고 밝혔다.

쎄트렉아이는 우리나라 최초의 위성 '우리별 1호'를 개발한 카이스트 인공위성연구센터 인력들이 지난 1999년 설립한 위성 전문기업으로, 위성 본체와 지상 시스템, 전자광학 탑재체 등 핵심 구성품을 개발·제조하는 기술력을 갖췄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이번 인수에 대해 "뉴 스페이스 시대를 맞아 미래 성장이 기대되는 우주 위성 산업 관련 핵심기술을 보유한 국내 기업에 투자하고, 중장기적으로는 회사와 시너지를 통한 위성 개발기술 역량을 확보해 기술적 우위를 선점하기 위한 결정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관계자는 "이번 쎄트렉아이의 지분 인수와 상관없이 쎄트렉아이의 현 경영진이 계속해서 독자 경영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다"라며, "앞으로 양사의 역량을 집중하면 국내외 우주산업의 위성분야에서 많은 사업확장 기회가 있다"이라고 말했다.

현재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우주 위성사업 관련 한국형 발사체인 '누리호(KSLV-2)' 액체로켓엔진 개발을 맡고 있다. 신현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표이사는 지난해 12월 대통령 직속 국가우주위원회 민간위원으로 위촉된 바 있다.

아울러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자회사인 한화시스템(272210)도 위성 탑재체인 영상레이더(SAR), 전자광학·적외선 등 구성품 제작 기술과 위성안테나, 통신단말기 등 지상체 부문 일부 사업도 하고 있어 중장기적인 협력을 통해 국내외 우주 위성 사업 부분에 진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김승연 회장은 최근 신년사에서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해 세계 무대에서 사업 역량과 리더십을 확대해야 한다"면서 항공·우주를 비롯해 모빌리티(운송수단), 그린수소 에너지 등 신사업에서 기회를 선점해달라고 주문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