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특징주] 피씨디렉트, 적대적M&A 제기에 '급등'

 

양민호 기자 | ymh@newsprime.co.kr | 2020.07.14 14:04:34

[프라임경제] 바디프랜드 창업주 일가가 경영권 지분 매각 대금 가운데 일부를 코스닥 상장사 피씨디렉트(051380) 적대적 인수·합병(M&A)에 투입했다는 소식에 피씨디렉트가 급등 중이다. 

14일 오후 1시53분 현재 피씨디렉트는 코스닥시장에서 전일대비 22.68% 급등한 1만1900원에 거래되고 있다.

한 매체에 따르면 바디프랜드 창업주 일가가 경영권 지분 매각 대금 가운데 일부를 코스닥 상장사 피씨디렉트 적대적 M&A에 투입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피씨디렉트 적대적 M&A를 주도하고 있는 법인인 유에스알(USR)에 파격적인 조건에 자금을 지원했다는 것이다. 

유에스알은 조경희 바디프랜드 회장의 둘째사위이자 실질적 사주인 강웅철 글로벌·메디컬·신사업 총괄 본부장의 동서로 알려진 송승호씨의 개인 회사다. 자본금 1억에 불과한 이 회사는 지난 수년간에 걸쳐 시가로 100억원 어치를 넘나드는 피씨디렉트 주식을 장내·외에서 사들이고 있다. 

지난달 19일 공시에 따르면 피씨디렉트는 유에스알측으로 부터 경영권분쟁 소송도 제기된 바 있다. 이에 시장에서는 바디프렌드의 우회상장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