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통합당, 박원순 논란 '국정조사'까지 고려

 

임혜현 기자 | tea@newsprime.co.kr | 2020.07.14 12:01:17

[프라임경제] 미래통합당이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성추문과 관련, 청문회를 추진할 태세다.

14일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청문회를 통해 고인의 성 관련 의혹을 밝히고 청문회에서도 규명이 안 되면 국정조사까지 고려할 구상을 밝혔다.

그는 "내부자 제보를 보면, 비서실 차원의 성추행 방조와 무마가 지속적으로 이뤄졌다"고 전제했다. 이어 "피해 여성의 성추행 사실 보고를 묵살하거나 전보 요청을 거부한 상급자는 직장내 괴롭힘 방지법에 정면으로 위배된다"고 비판했다. 또 "젠더특보 등 직무 감독 소홀의 책임을 피할 수 없다"고도 부연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