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중소 장비업체 지원" SKT, 5G 기지국 기술 TTA 표준화

기지국 장비 산업 생태계 활성화 기여…"해외 진출 적극 지원"

박지혜 기자 | pjh@newsprime.co.kr | 2020.06.17 14:54:17

[프라임경제] SK텔레콤(017670)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과 공동으로 제안한 개방형 5G 기지국 표준안이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 표준으로 확정됐다고 17일 밝혔다.

5G 기지국 인터페이스. ⓒ SK텔레콤


이번 표준안은 5G 기지국 구성 요소인 안테나 장치(RU, Radio Unit)와 분산 기지국 장비(DU, Distributed Unit)를 연결하는 유선망 '프런트홀(Fronthaul)' 규격에 관한 것으로, 제조사별로 달랐던 규격을 표준화했다.

이는 SK텔레콤과 ETRI가 처음 제안했고, KT(030200)와 LG유플러스(032640) 및 국내 제조업체들이 참여해 함께 개발했다.

SK텔레콤은 2018년 6월부터 개방형 기지국 구축을 위한 글로벌 5G 통신사 연합체 'O-RAN(Open Radio Access Network) 얼라이언스'에 이사회 멤버로 참여해 개방형 프런트홀 규격을 제정하는 데 협력해 왔다.

이와 함께 SK텔레콤은 국내 표준화에도 앞장서 왔다. 2018년 12월 ETRI와 함께 O-RAN 규격에 기반한 국내 용 프런트홀 규격을 TTA에 국내 최초로 제안했으며, 이후 5G 생태계 확장을 위해 타 이통사와도 협의를 거쳐 표준 정립에 이르게 됐다.
 
기존에는 대형 통신 장비 제조사별로 프런트홀 규격이 달라 기지국 장비 및 솔루션이 일부 제조사 중심으로 운영됐으나, 이번 개방형 표준 규격 제정으로 중소 장비 제조사 누구라도 관련 장비 개발에 쉽게 참여할 수 있게 됐다. 

SK텔레콤은 이번 표준화가 기지국 장비 산업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특히, LTE 보다 더 촘촘한 안테나 장치와 분산국 장비의 구축이 필요한 5G 네트워크에서는 프런트홀의 중요성이 더욱 부각되고 있어 이번 표준화로 신규 제조업체들의 참여가 확대돼 향후 네트워크 구축 속도가 더 빨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SK텔레콤은 개방형 기지국 기술 개발에도 힘써왔다. 지난해 8월 '5GX 인빌딩 솔루션'을 개발해 국내 중소 제조사의 중계기와 대형 통신장비사의 기지국 간 상호 연동 검증을 마쳤다. 현재 지하철, 쇼핑몰 등 데이터 사용 밀집지역에서 5G 인빌딩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지난 3월 국내 중계기 기업 '쏠리드', 글로벌 측정장비 기업 '키사이트'와 이번 제정된 표준에 기반한 프런트홀 연동 기술도 확보했다. 

쏠리드가 개발한 3.5GHz 및 28GHz 대역의 소출력 안테나 장치와 분산 기지국 장비의 송수신 시연을 성공적으로 마침으로써 시장 활성화의 속도를 가속하고 있다.

박종관 SK텔레콤 5GX기술그룹장은 "이번 표준 제정으로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의 시장 진입 장벽이 매우 낮아졌다"며 "국내 장비 업체들이 국내 시장을 발판 삼아 해외 시장으로도 활발히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