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와이즈넛 "인천공항공사 서비스도 챗봇으로"

24시간 실시간 비대면 챗봇 서비스 도입

김이래 기자 | kir2@newsprime.co.kr | 2020.06.04 14:43:57

[프라임경제] 와이즈넛은 인천공항공사 비대면 스마트 공항 서비스 확대를 위해 인공지능 챗봇을 정식 운영을 시작했다고 4일 밝혔다.

와이즈넛이 구축한 인천공항공사 에어봇 화면. ⓒ 와이즈넛


와이즈넛이 구축한 인공지능 챗봇 3종은 △에어봇(Airbot) △입주봇 △출입증안내톡(Talk)이다.

이 중 에어봇은 여행객이 공항을 편리하게 이용하도록 항공운항정보를 비롯한 출국정보 등을 물어보면 24시간 365일 심야시간에도 자동으로 실시간 답변하는 서비스다.

에어봇의 서비스 확대를 위해 서비스 관리자 기능 강화는 물론 질의답변 체계를 강화하고 답변 유형을 다양화해 답변의 정확도를 높였다는 설명이다. 

챗봇은 공항을 이용하는 다양한 연령층이 사용하는 만큼 대화창 상단에 마련된 △운항정보 △탑승수속 △수화물 △쇼핑∙식당 △교통∙주차 등 주요 안내 항목별 아이콘을 클릭해 손쉽게 원하는 정보를 제공한다.

더불어, 이번 스마트 공항 서비스 확대에서는 일반 여행객 뿐 아니라 공항 상주직원들을 위한 챗봇 2종인 입주봇과 출입증 안내톡도 도입해, 인천공항공사의 비대면 업무 안내 서비스 강화를 기대하고 있다.

인천공항공사 관계자는 "이번 비대면 챗봇 서비스 강화 및 신규 도입을 통해 여객의 편의뿐만 아니라 상주직원의 업무 편의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강용성 와이즈넛 대표는 "와이즈넛은 최근 서울시 '서울톡', 병무청 '아라', 한국남부발전 'My CODI' 등 잇따른 공공 분야 챗봇 오픈을 통해 대민 편의 및 업무 효율 향상에 많은 부분 기여하고 있다"라며 "인천공항공사뿐 아니라 공공 분야 비대면 챗봇 서비스 확대 및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