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신간] 장녀

 

박지혜 기자 | pjh@newsprime.co.kr | 2020.05.22 17:43:37

[프라임경제] 국내 남성복 패션 칼럼리스트 1호인 황의건 작가가 첫 소설을 펴냈다.

세 자매의 장녀(長女)인 '사샘'의 1인칭 시점으로 진행된다. 작가는 사랑을 믿지 못하고 고독 속에서 세상을 외면한 채 살아가던 주인공이 '간장이 익어가듯' 조금씩 성숙해지는 모습을 보여준다.

이 소설의 제목은 장녀(長女)이자 '간장을 담그는 여인'이라는 의미의 '장녀(醬女)'라는 중의적 의미를 갖는다.

ⓒ 예미

작가는 장을 담그는 일 자체보다 장을 담그고 난 후가 더 어려운 나날의 연속이라고 설명한다.

이 책은 집에서 장을 담그고 간장이 익어가는 시간 동안 주인공이 겪는 이러저러한 일들과 내면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장녀의 페르소나를 표현하고자 책 표지로 PKM 갤러리 신민주 화가의 그림이 사용됐다.

삶에 방황하고 세상에 반신반의하는 독자들에게 위안이 될 책이다. 예미 펴냄, 가격은 1만4000원.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