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방역·임상데이터 공유, 치료제·백신 개발 함께" 文, 코로나19 정책 제안

G20 특별화상정상회의서 "연구원·기업인 등 필수 인력 국가간 이동 허용하자"

김경태 기자 | kkt@newsprime.co.kr | 2020.03.27 07:31:35

[프라임경제]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주요 20개국 협의체(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 강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먼저 우리 정부가 개방성, 투명성, 민주성이라는 3대 원칙을 견지하면서 △적극적인 확진자 추적 △드라이브 스루 진료소 운영 △자가진단 앱 및 특별입국절차 시행 등 선제적이고 투명한 방역조치와 국민들의 자발적이고 민주적인 협조를 통해 상황을 관리해 오고 있음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러한 우리의 성공적인 대응모델을 국제사회와도 공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코로나19가 소비와 투자, 그리고 산업 활동 위축으로 연결되지 않도록 총 132조 규모의 과감한 확장적 거시정책과 금융안정정책을 시행하고 있다"며 "피해업종, 소상공인, 영세·자영업자의 부담을 경감하고 소비 진작을 유도하는 한편 유동성 부족에 직면한 기업 지원 및 이를 통한 국민 일자리 유지 노력도 병행해 전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국제사회의 연대 강화와 정책 공조를 통해 코로나19를 극복해 나가자"며 "G20 회원국들이 코로나19 방역 경험과 임상 데이터를 공유하고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위해 힘을 모아 나가야 한다. 또 보건 의료가 취약한 국가들에 대한 지원을 위해 협력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이와 더불어 문 대통령은 가용한 수단을 활용한 확장적·거시 정책 전개 필요성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글로벌 금융 안전망을 강화하고, 저개발 및 빈곤국의 경제안정을 위한 협력을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의 세계 경제에 대한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국가간 경제교류의 필수적인 흐름 유지가 필요하다"며 "각국의 방역 조치를 저해하지 않는 범위내에서 과학자, 기업인 등 필수 인력의 이동은 허용하는 방안을 G20 회원국들과 함께 모색해 나가자"고 제의했다. 


한편 G20 회원국 정상들은 이번 특별 화상 정상회의를 통해 △세계적 대유행 대응 공조 △국제경제 보호 △국제무역 혼란에 대한 대응 △국제협력 증진 등 회원국들의 공동 대응조치를 담은 'G20 특별 정상회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에 관한 성명'을 채택했다. 

G20 정상들은 국가간 이동과 무역에 불필요한 장애를 유발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공조해 나가기로 했으며, △방역 △경제 △무역 등 각 분야에서의 구체적 공조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보건 △재무 △통상 장관들이 회합해 구체적인 협의를 이어나가기로 했다. 

또 G20 정상들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 협력을 지속하기 위해 앞으로 가능한 모든 추가적 조치도 취할 수 있다는 데 공감하고, 필요한 경우 다시 정상회의를 소집하기로 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선거 기간 중 의견글 중지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