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성태 "보수우파의 승리 위해 백의종군" 불출마 선언

 

박성현 기자 | psh@newprime.co.kr | 2020.02.15 15:23:20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 연합뉴스

[프라임경제]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번 총선에서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에서 원내대표를 지냈던 김 의원은 15일 기자회견장에서 "보수우파의 승리를 위해 백의종군하기로 결심했다"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파시즘적 독재를 끝장내고 도탄에 빠진 나라와 민생을 구하는 길은 오는 4월 총선에서 자유민주주의를 신봉한 이 땅의 모든 세력이 힘을 모아 같이 나아가는 것뿐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본인은) 문 정부를 불러들인 '원죄'가 있는 사람으로서 자유 우파의 대동단결을 위해 희생하겠다는 분명한 각오를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오직 보수의 승리를 위한 개혁공천, 반드시 이기는 공천을 만들어 주실 것을 존경하는 김형오 자유한국당 공관위원장과 공관위에도 간곡히 요청한다"고 호소했다.

아울러 그는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 조원진 우리공화당 의원,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를 향해 "지난 날의 아픈 상처로 서로 갈라져 있는 보수우파에도 통 큰 화해를 당부드린다"고 요청했다.

김 의원은 KT 특혜 논란에 대해 "딸에게 깊게 패인 상처에 대해서도 보듬어야 한다는 아비로서의 책무도 있다"면서 "더 이상 아내의 눈물 젖은 앞치마를 챙겨 넣게 다니게 하고 싶지 않다"고 표했다.

그는 문 정부에 대해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겠다던 문 대통령, 더 이상 정치공작 및 보복, 김명수 대법원장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앞세워 나라의 기강과 헌정질서를 파괴 등의 시도는 그만두기 바란다"면서 "우리나라는 우리나라 국민의 나라다. 문 정부의 나라가 아니라는 점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