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무분규 사업장" 외쳤던 르노삼성 노조 '파업카드' 역대 최저 지지율

대의원대회 열고 파업 수위·시기 결정…사측은 '가처분 신청'으로 맞불

노병우 기자 | rbu@newsprime.co.kr | 2019.12.11 11:55:50

[프라임경제] 르노삼성자동차 노조가 합법적인 파업권을 얻게 되면서, 생산절벽을 앞두고 르노삼성 노사의 강대강 대치가 이어지고 있는 모양새다.

지난 10일 르노삼성 노조가 실시한 찬반투표 결과 전체 조합원 2059명 중 1939명이 참여(투표율 94.2%)해 찬성 1363표(66.2%), 반대 565표(27.4%)로 가결됐다. 앞서 9일에는 부산지방노동위원회가 쟁의행위 조정중지 결정을 내려 르노삼성 노조가 파업에 돌입할 명분을 얻은 상황이다.

이에 르노삼성 노조는 대의원대회를 열고 파업 수위와 시기 등을 정한다는 방침이다. 파업이 결정되면 노조는 지난 6월 2018년 임금 및 단체 협약(이하 임단협)을 타결한 지 6개월 만에 다시 파업에 돌입하게 된다. 

특히 2018년 임단협을 마무리 짓는 조인식에서 르노삼성 노사는 상호협력을 바탕으로 모범적 노사관계 구축을 약속하는 '노사 상생선언식'을 함께 진행했던 탓에, 노조가 실제로 파업을 돌입할 경우 적지 않은 비판도 예상된다.

멈춰있는 부산공장의 모습. ⓒ 르노삼성자동차


당시 발표된 노사 상생 공동선언문에는 갈등보다는 화합을 통해 신차물량을 확보하고 이를 통한 고용의 안정성을 이루겠다는 강한 의지를 담았다. 또 모범적인 무분규 사업장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 다짐을 담은 것이 특징이다.    

이런 가운데 르노삼성은 이번 쟁의행위 조정을 부산지방노동위원회가 아니라 중앙노동위원회에서 처리해 달라고 요청하며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나아가 부산지방노동위의 조정중지 결정의 효력을 중지해달라는 내용의 가처분 신청도 신청할 예정이다.

르노삼성 노사는 지난 9월부터 사측과 2019년도 임단협을 진행해 왔지만 기본급 인상 등에서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는 상황. 

노조는 회사가 수년간 흑자를 내고 있고 2년째 기본급이 동결된 만큼 이번에는 반드시 기본급 인상을 해야겠다는 입장이다. 구체적으로 노조는 회사에 △기본급 15만3335원 인상(8.01%) △노조원 한정 매년 통상임금의 2% 추가지급 △추가인력 채용 △임금피크제 폐지 △일시금·격려금 400만원 등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회사는 생산물량 감소 및 고정급 상승 등을 이유로 이에 맞서고 있다. 특히 부산공장의 1인당 인건비 수준이 세계 르노그룹 공장 중 가장 높기 때문에 임금을 동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르노삼성 노조의 이번 찬반투표 찬성률이 역대 최저를 기록해 향후 조합원 참여가 제대로 이뤄질지 불분명하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라며 "노조의 찬성률이 낮은 이유로는 최근 강성노조의 행보에 반대하는 일부 조합원들이 제3의 노조를 결성하는 등 노조 내부갈등이 원인으로 지적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더욱이 르노삼성이 부산지방노동위원회가 아닌 중앙노동위원회에서 쟁의 조정 결정을 내려야 한다며 행정소송과 가처분 신청을 제기한 만큼, 일단 소송결과가 나올 때까지는 노조가 파업에 돌입할 수 없다"라고 부연했다.

한편, 르노그룹은 올해 초 수출물량을 배정할 계획이었지만 르노삼성 노조가 파업을 계속하자 결정을 미룬 바 있다. 이 과정에서 닛산 캐시카이 위탁생산이 무산됐고, 내년 출시 예정인 XM3의 유럽 수출용 위탁생산 물량도 구체적으로 배정받지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닛산 로그 마지막 생산물량으로 버티던 르노삼성 부산공장의 가동률이 내년에는 생산절벽으로 더 떨어질 수밖에 없어, 향후 구조조정 압박도 더 커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더욱이 르노삼성은 최근 판매부진 등에 따른 생산물량 감소에 따라 부산공장의 시간당 차량 생산 대수를 60대에서 45대 수준으로 줄이기로 하고, 그에 따른 인력조정을 추진 중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