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부건에프엔씨 '임블리' 화장품 제조일자 논란…'무혐의' 처분

"소비자 신뢰 회복 계기로 삼겠다"

김다이 기자 | kde@newsprime.co.kr | 2019.12.11 09:22:11

[프라임경제]부건에프엔씨가 화장품 제조일자 논란에서 벗어났다.

부건에프엔씨는 검찰로부터 화장품 제조일자 논란 관련해 최종 무혐의처분을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제조일자 논란이 있었던 부건에프엔씨 코스메틱 블리블리의 인진쑥 밸런스 에센스. ⓒ 부건에프엔씨

화장품 제조일자 논란은 일부 소비자들이 부건에프엔씨의 코스메틱 제품인 인진쑥 밸런스 에센스를 구매한 후, 제품 제조일자가 구매일자보다 이후로 표시돼 있다며 온라인상에 관련 내용을 유포시키고, 국민신문고에 민원을 접수하며 촉발된 사안이다.

지난 5월 화장품 제조일자 논란과 관련, 한 소비자가 부건에프엔씨측에 거짓 제보를 했다고 실토하며 일단락된 사안이나, 부건에프엔씨는 검찰로부터 최종 무혐의처분을 받음으로써 화장품 제조일자 논란에서 벗어나게 됐다.

부건에프엔씨 관계자는 "이번 사안을 비롯해 임블리 및 블리블리 브랜드 관련 확인되지 않은 허위 사실 또는 가짜 뉴스가 온라인상에 다수 유포돼 기업 입장에서 피해가 큰 것은 사실"이라며 "이번 결과를 소비자들의 신뢰를 회복하는 계기로 삼아 고객 만족도를 높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건에프엔씨는 △식품의약품안전처 국민청원 안전검사제 결과 제품 적합 판정 △디자인 회사와의 분쟁 검찰 무혐의 처분 등을 받으며 온라인상 유포되고 있는 가짜뉴스들에 대해 정부 기관들로부터 문제없다는 결과를 받은 바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