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충남도 한일화학공업 석문국가산업단지에 '새 둥지'

11일 착공식…향후 5년간 100억원 이상 재정 효과와 고용창출 기대

오영태 기자 | gptjd00@hanmail.net | 2019.07.11 14:31:47

[프라임경제] 한일화학공업(대표이사 윤성진)이 수도권 시대를 마감하고 충남 당진 석문산업단지에 새 둥지를 틀었다.

한일화학공업 본사이전 착공식 장면. ⓒ 충남도

48년 장수기업인 한일화학은 11일 당진 석문국가산업단지에서 신동헌 도 경제통상실장, 김홍장 당진시장, 지역 국회의원, 지역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착공식을 가졌다.

당진공장은 8만2863㎡(약 2만5000평)부지에 연면적 1만5622㎡ 규모로, 자동차 타이어, 화장품기초원료 등에 필수재료인 산화아연, HBC, AZO-50 등을 주로 생산한다.

도는 당진공장이 착공됨에 따라 향후 5년간 100억원 이상의 직간접적 재정 수입과 102명의 고용창출을 유발, 지역 경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윤성진 한일화학공업 대표는 "당진공장 착공을 계기로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 발전할 수 있도록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신동헌 도 경제통상실장은 "착공식을 갖는 한일화학이 우리지역에서 건실하게 뿌리내릴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한일화학은 1972년 3월에 설립된 장수기업으로 현재 국내 산화 아연 시장의 50%를 점유하고 있는 국내 1위 업체로, 최근 5년간 평균 6%의 꾸준한 매출성장세를 보이는 기업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