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장충남 남해군수, 남해각 재생사업 현장점검 나서

 

강경우 기자 | kkw4959@hanmail.net | 2019.07.05 16:16:41

장충남 남해군수가 남해각 재생사업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 남해군

[프라임경제] 장충남 남해군수가 남해대교 인근 구 남해각휴게소에서 추진 중인 남해각 재생사업 현장을 점검했다.

남해각 재생사업은 구 남해각휴게소를 지역민과 향우의 향수가 담긴 전시관, 방문객을 환영하는 웰컴센터, 지역성·역사성·예술성을 예술가가 본인의 창의력과 열정을 발산할 수 있는 레지던시 및 플랫폼으로 만드는 사업으로 2020년 4월 개관·전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구 남해각휴게소 일대는 수많은 인파가 몰려들었던 남해군의 상징적 장소다. 1973년 남해대교 개통은 육지의 문화와 문물을 자유롭게 교류할 수 있는 새로운 통로로 섬사람의 일상을 바꿔 놓았다.

앞으로 남해각 재생사업은 군민들과 향우들의 이야기와 기록을 담는 전시관으로 재생해 남해군의 관광사업 태동과 전성기를 재조명하고, 관광자원 개발사업의 새로운 발판을 마련할 계획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