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피그, '라스트 오리진' 글로벌 퍼블리싱 계약 체결

하반기 중 일본 시작으로 글로벌 지역 순차적 서비스 확대

김경태 기자 | kkt@newsprime.co.kr | 2019.06.12 09:32:15

[프라임경제] 라인게임즈(대표 김민규)의 100% 자회사인 피그(대표 정후석)는 지난 11일 스마트조이(대표 노두섭)가 개발한 미소녀 RPG '라스트 오리진'의 글로벌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 라인게임즈

이번 계약으로 피그는 '라스트 오리진'의 글로벌 서비스 판권을 확보, 하반기 중 일본을 시작으로 동남아 및 북미 등 순차적으로 서비스 권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라스트 오리진'은 미소녀 캐릭터를 수집하고 육성하는 전략 RPG로 2D 그래픽을 통한 전투 애니메이션과 다양한 스킬, 전략성 등을 바탕으로 지난 2월 국내 출시 약 6일 만에 구글 플레이 스토어 최고 매출 6위를 기록했으며 현재는 구글 및 원스토어 등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인기리에 서비스 되고 있다. 

정후석 피그 대표는 "글로벌 유저들에게 '라스트 오리진'이 지닌 특징과 다양한 재미요소를 충실히 전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두섭 스마트조이 대표는 "게임 사업 부문의 전문성을 지닌 피그와 적극 협력해 글로벌에서도 사랑받는 게임을 선보일 것"이라며 "'라스트 오리진'에 지속적인 관심과 응원을 부탁한다"고 전했다. 

한편 '피그'는 게임 퍼블리싱 사업을 비롯해 각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모바일게임 컨설팅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