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광주시, 소상공인 · 자영업자 지원시책 집중 추진

경영안정자금 운영 소상공인 위한 자금·경영 지원도 강화

김성태 기자 | kst@newsprime.co.kr | 2019.01.22 16:29:13

[프라임경제] 광주광역시는 올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사업하기 좋은 광주 만들기'를 위해 다양한 시책을 집중 추진한다.

먼저 지역자금의 역외유출을 방지하고 지역 내 선순환 경제기반 조성을 위한 지역화폐인 가칭 '광주사랑 카드상품권'을 오는 3월 출시한다.

'광주사랑 카드상품권'은 시민들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기명식 체크카드와 무기명 선불카드 형태로 발행된다.

사용은 광주시 소상공인 매출증대를 위해 광주지역으로 제한하고 소상공인 업소 카드가맹점 어디서나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단, 대형 백화점과 기업형 SSM, 대형마트 등은 제외된다.

또 복지포인트 등 공공기관 정책수당과 연계해 경제활성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현장 체감형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빛고을 소상공인 지킴이 사업'도 처음으로 시행한다.

생업에 바쁜 소상공인을 위해 광주시를 비롯한 중소벤처기업부, 고용노동부 등 기관에서 시행하는 30여 개 지원 사업에 대한 전문 지식을 갖춘 소상공인 지킴이가 직접 찾아가 맞춤형 지원사업을 안내하고 접수 대행부터 실행, 완료까지 도와주며 소상공인들의 경영 애로를 해소하는 방식이다.

이를 위해 만 39세 이하의 청년 10명을 우선 채용해 관련 교육을 실시하고, 자치구별로 구성된 팀 단위로 활동을 시행할 계획이다.

더불어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고객쉼터 및 고객 지원센터 등을 설치하고 전기·가스 등 안전 관리를 위한 시설 정비 등 시설 현대화 사업을 추진하며, 전통시장 자체 운영능력 강화를 위해 전통시장 상인회 매니저 제도를 운영해 상인조직 역량을 제고하고 고충을 해결한다.

약 300억원 규모의 전통시장과 골목상권 영세자영업자의 경영안정자금을 운영하며 소상공인을 위한 자금, 경영 지원도 강화한다. 이번 사업은 광주신용보증재단이 보증하고 10개 시중은행에서 대출을 지원한다.

업체당 대출액은 2500만원 이내이며, 금리는 고정금리와 변동 금리 중 대출자가 은행과 협의를 통해 결정된다.

소상공인의 폐업·노령·사망 등 생계 위협으로부터 생활안정 및 사업 재기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는 소상공인 전용 '노란우산공제' 가입 장려금 지원도 추진된다.

광주시는 '노란우산 공제' 가입자 중 연 매출액 2억원 이하 공제 신규 가입 영세 소상공인에 대해서는 신규 가입일로부터 1년 간 매월 공제금액 납입시마다 장려금 1만원을 적립해준다.

아울러 지역 내 우수 소상공인 6개 업체를 선정해 전문인력 양성교육, 프랜차이즈 시스템 구축, 마케팅 지원 등을 통해 프랜차이즈 가맹본부로 육성한다.

이밖에도 소상공인의 경영능력 및 중소 유통업체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유통업 구조개선자금은 올해 25억원 규모로 지원한다. 업체당 지원금은 점포시설개선자금 3억원 이하, 운전자금 2억원 이하다.

시 관계자는 "올해 소상공인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지원시책을 역점적으로 추진하는 한편 현장 목소리를 청취해 부족한 부분은 보완해 가겠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