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민주당 "네이버 매크로 댓글 경찰 고발“

의심 정황 다수 확보···'국정원 댓글부대 닮은꼴'

이수영 기자 | lsy@newsprime.co.kr | 2018.01.31 14:24:14

[프라임경제] 더불어민주당(민주당)이 31일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댓글 조작이 의심되는 증거 정황을 수집해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고 밝혔다.

이른바 매크로(특정 키워드에 따라 자동으로 댓글 등을 입력하는 프로그램)를 활용해 정부와 여당에 대한 비난여론이 확산되고 있다는 의혹에 정면대응을 선언한 것이다.

ⓒ 더불어민주당

민주당 디지털소통위원회는 "네이버 기사 댓글을 조작하기 위해 매크로를 사용한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을 모아 서울지방경찰청에 고발했다"며 "위법사항이 발견될 경우 엄중히 처벌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주장의 근거로는 △새벽 등 특정시간에 네이버에 송출된 기사 댓글에 추천수가 급증하는 것 △네이버 아이디 구매 및 댓글 조작 관련 웹사이트 발견 △특정 기사에 과도한 댓글이 몰리는 것 △기타 누리꾼 제보내용 등을 제시했다.

이헌욱 변호사(댓글조작·가짜뉴스 모니터 단장)는 "네이버에 특정 기사가 게재되는 즉시 명령 체계를 통해 일사분란하게 악성 댓글을 등록하는 방식은 과거 국정원 댓글부대와 흡사하다"며 "나아가 기계적 조작을 위해 매크로 프로그램을 동원한 것으로 보이는 사례를 수집한 만큼 수사 의뢰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17일 당 최고위원에서 "네이버 댓글은 인신공격과 욕설, 비하와 혐오의 난장판이 돼버렸다"며 "방조하는 포털에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작심 비판한 바 있다.

네이버 역시 지난 19일 경기도 분당경찰서에 관련 수사를 의뢰한 상황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