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태안군 '사통팔달' 도로망 인프라 구축

'도로 6대 과제' 등 민선6기 도로 관련 시책 '순항'

오영태 기자 | gptjd00@hanmail.net | 2017.10.26 18:19:12

[프라임경제] 충남 태안군이 지역 발전을 위한 각종 정책 사업들의 가속화를 위해 사통팔달 도로망 구축에 총력을 기울인다.

군은 26일 군청 브리핑실서 건설교통과 정례브리핑을 갖고, 쾌적하고 안전한 교통 환경 조성을 위해 올해 '도로 6대 과제' 추진과 군도 및 농어촌도로 확충, 도로망 네트워크 재구성 등 교통 인프라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고 밝혔다.

26일 군청 브리핑실서 최병덕 건설교통과장이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 태안군청

우선, 군은 지역 발전을 위해서는 도로망 확충이 필수적이라고 보고 민선6기 들어 △원청사거리 입체교차로 개선 △지방도603호 4차로 확·포장 △국지도96호 4차로 확장 △서산 국도대체 우회도로 연결 △보령-태안 연륙교 건설 △태안 기업도시-서산 웰빙특구 연결도로 건설 등 '도로 6대 과제'를 추진 중에 있다.

군은 태안 기업도시와 서산 웰빙특구를 연결하는 부남교 건설의 경우 부처를 수시 방문하는 등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 최근 국비 확보에 성공하는 쾌거를 거뒀으며, 올해부터 2020년까지 총 사업비 360억원을 들여 교량 300m와 접속도로 380m를 건설, 지역 접근성 향상을 꾀한다는 방침이다.

태안화력 물동량 증가 등으로 차량 통행이 꾸준히 늘어 도로 확장의 필요성이 제기돼 온 지방도603호(태안-원북)의 경우 지난 8월 확·포장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에 착수했으며, 오는 2023년 준공되면 차량정체로 인한 불편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밖에, 상습 정체구간인 원청교차로 내 입체교차로 개선 사업도 오는 2020년 준공 목표로 총 사업비 90억원을 투입해 최근 공사에 돌입하는 등 군이 추진 중인 '도로 6대 과제'가 순조롭게 추진되고 있다고 군은 밝혔다.

태안 미래발전을 위한 도로망 네트워크 재구성에도 박차를 가한다.

군은 최근 서해안권 국책SOC 사업 추진으로 도로환경이 급변할 것으로 보고, 이에 발맞춰 새로운 도로환경에 부합하는 도로망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지난 5월부터 '태안군 미래발전을 위한 도로망 구축 전략수립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용역은 태안군 특성 및 장래 비전을 고려한 도로 현황을 진단해 고속도로와의 접근성을 높이고 정체구간의 해소 및 위험구간의 개선 등을 통해 최적의 도로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것으로, 내년 8월 마무리될 예정이다.

최병덕 건설교통과장은 "태안군은 군민들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교통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선진교통 인프라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며 "각종 사업들을 차질 없이 시행해 '행복한 군민시대'를 이뤄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