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소두증 유발 지카바이러스 검진, 20분이면 'OK'

브라질서 임상샘플 이용한 유효성 평가 실시예정

임재덕 기자 | ljd@newsprime.co.kr | 2016.06.02 15:19:10

지카바이러스 면역진단키트 시제품. ⓒ 미래창조과학부

[프라임경제]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 이하 미래부)가 바이오나노헬스가드연구단(이하 연구단)과 젠바디가 지카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면역진단키트' 개발에 성공했다고 2일 밝혔다.

지카바이러스는 원숭이를 숙주로 하는 바이러스로 1947년 우간다 지카 숲에 사는 붉은털 원숭이에게서 처음 발견됐다. 최근 신생아 소두증 유발의 원인으로 지목돼 화제된 바 있다.

지금까지 지카바이러스 감염여부 확인을 위해 사용하던 분자진단(PCR) 기술은 분석을 위한 전문가가 필요하고 검체확보부터 진단까지 수 시간에서 수 일이 소요되는 등 애로점이 있었다.

하지만 이번에 개발한 면역진단키트는 한두 방울의 혈액만으로 20분 이내에 신속하고 간단히 지카바이러스 감염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키트에는 진단 정확성 향상을 위해 유전자 재조합 유용 항원과 지카바이러스에만 반응하는 항체를 개발·적용했다.

면역진단키트 사용방법. ⓒ 미래창조과학부

이번에 개발된 면역진단키트는 유효성 평가를 위해 이달 중 브라질 현지에서 시제품으로 임상평가를 실시한다. 임상평가 후에는 브라질 바이아파마를 통해 리우올림픽에 출전하는 각국 국가대표 선수단의 감염여부 확인에 사용될 예정이다.

배판기 연구단 박사는 "면역진단키트 개발로 열대성 감염질환을 신속하게 진단할 수 있게 됐다. 또 향후 백신이나 치료제 개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