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고용노동부, 산하 공공기관장 정책협의회 진행

'노동개혁 현장 실천' 인식 공유·협력방안 논의

추민선 기자 | cms@newsprime.co.kr | 2016.02.13 11:18:06

[프라임경제] 이기권 고용노동부장관은 12일 산하 공공기관장 정책협의회를 개최해 '노동개혁 현장 실천'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고용노동부와 공공기관 간 주요과제에 대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고용노동부 산하공공기관은 △근로복지공단 △한국산업인력공단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한국장애인고용공단 △한국고용정보원 △한국승강기안전기술원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노사발전재단 △학교법인 한국폴리텍 △한국기술교육대학교 △한국잡월드 △건설근로자공제회로 12개다.

이번 정책협의회에서는 각 기관별로 올해 핵심 업무계획을 발표하고, 고용노동부 업무보고 및 2대 지침 후속조치 관련 기관 간 협조사항 등을 토의했다.

이 자리에서 이기권 장관은 "정년 60세 시대를 맞아 임금체계와 인사관행을 능력·성과 중심으로 전환하는 것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강조했다.

또한 "노동시장 개혁의 일환으로 발표한 공정인사지침 및 취업규칙 지침은 현장 노사가 함께 임금·근로시간 등 근로조건, 채용에서 퇴직관리에 이르는 인력운영 제도 전반을 능력·성과 중심으로 개선해나가도록 하는 신호등과 나침반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계속해서 "고용노동부 산하 공공기관부터 직무능력과 성과중심의 인력운영으로 노동개혁이 현장에서 실천되고 확산되는데 솔선수범 하고 고용노동부와 공공기관, 공공기관 상호간 칸막이를 없애고 정책별로 협업체계를 구축·협력해 정책의 시너지 효과가 창출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참석한 공공기관장들은 고용노동부 산하기관부터 임금피크제 정착, 능력·성과 중심 임금체계 개편을 포함한 능력중심 인력관행 개선 등 노동개혁 과제를 성실히 수행하는 한편 올해 고용노동부가 추진하는 핵심 개혁과제를 적극적으로 뒷받침해 국민들이 현장에서 그 성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

올해 고용노동부가 추진하는 핵심 개혁과제로는 △든든한 고용안전망 지원 △임금피크제 집중지도 및 컨설팅 △청년통합정보 인프라구축 △고용디딤돌 현장정착 △NCS 현장성 제고 및 일학습병행제 확산 등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