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코아스템, 세계 최초 루게릭병 식약청 3상 시험승인

 

김병호 기자 | kbh@newsprime.co.kr | 2015.04.21 17:58:46

[프라임경제] 루게릭병에 대한 품목허가를 진행 중인 코아스템이 상반기 상장을 앞둔 상황에서 투자자들의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다.

코아스템은 지난해 7월30일 한양대학병원 세포치료센터와 개발한 루게릭병 치료제 '뉴로나타-알'의 품목허가를 취득하고 17일 마지막인 3차   임상실험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루게릭병은 운동신경세포만 선택적으로 사멸하는 질환으로 대뇌 겉질(피질)의 운동신경세포(upper motor neuron, 상위운동신경세포)와 뇌줄기(뇌간) 및 척수의 아래운동신경세포(lower motor neuron) 모두가 점차적으로 파괴되는 특징을 보인다.

줄기세포 치료제의 품목허가는 국내 네 번째, 세계 다섯 번째에 해당된다. 특히 이번 코아스템의 루게릭병에 대한 줄기세포 치료제로는 세계 최초다.

코아스템에 따르면 지난 2010년 3월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연구개발사업 병원특성화센터 국책과제로 지정돼 한양대병원 세포치료센터를 통해 임상시험이 진행됐다.

회사 관계자는 "올해 3월 말 코스닥 상장 심사를 청구한 상태"라고 밝혀 이르면 내달 내에 상장과 함께 구체적인 방안들이 모색될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코아스템에 약 50억원을 투자한 SBI인베스트먼트의 경우 향후 코아스템의 상장 시 상당한 투자이익 등의 수혜를 볼 것으로 기대된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