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착한가게 칼럼] 부담 없이 달달한 맛 '미니 단호박'

 

송준 칼럼니스트 | heyday716@hamail.net | 2016.07.21 11:27:18

[프라임경제] 미니 단호박은 서양요리는 물론 음식의 국적을 막론하고 식당에 가면 찜요리로 흔히 만날 수 있다. 본 요리가 나오기 전 그 달달함으로 입맛을 북돋아주는 대표 요리. 미니 단호박은 서양계 호박이다.

▲농약을 사용하지 않은 미니 단호박. 경기도 광주에 있는 리빗팜은 내년 무농약 인증을 취득하고자 준비 중인 농가다. 무농약 인증 마크를 받기 위해서는 3년 이상 농약을 사용하면 안 되며 흙에서도 검출되면 안 된다. ⓒ 리빗팜

쪄서 먹어도 맛있고 호박죽으로 끓여 먹어도 좋은 든든한 단호박은 그 맛이 밤과 고구마를 섞은 듯한 맛이 난다해 밤호박으로 불리기도 하지만, 밤보다는 당도가 높고 고구마보다는 속이 알차다. 

단품으로 미니 단호박을 쪄 먹기도 하지만 요즘에는 미니 단호박과 이것저것 다양한 재료와 함께 찌는 요리도 찾아 볼 수 있다. 미니 단호박은 일본어로 어린 아이를 뜻하는 '보우짱(품종명)'이라고도 부른다. 

단호박이 우리나라에 들어온 것은 1920년대로 일제강점기 때다. 1800년대에 미국에서 단호박을 도입한 일본인들이 이 땅에 들어올 때 가지고 들어와 심은 것이 그 시작이다. 

호박이라는 이름 자체가 오랑캐가 전해준 박이라는 데서 만들어졌지만, 왜인들이 먹는 호박이라 해 왜호박이라 부르며 멀리하기도 했다. 시간이 흘러 1990년대에 이르러서야 왜호박이라는 이름 대신 단맛을 강조하는, 단호박으로 불리며 점차 식탁 위에 오르게 된 것이다.

오늘날에는 전국적으로 재배되고 있는데 △전남 함평 △강원도 홍천 △경기 광주처럼 낮과 밤의 일교차가 큰 기후조건에서 더욱 당도 높고 조직이 치밀한 미니 단호박이 자란다. 

3인 이하 가족이 주를 이루고 1인 가구가 증가하는 이때 미니 단호박은 앙증맞은 크기로 더욱 소비가 늘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단맛이 선호되지만, 부담스러운 설탕·시럽을 넣지 않아도 부드럽고 달달한 맛을 돋아주는 단호박은 간편하게 쪄 먹기거나 다양한 음식재료로 활용되고 있다.

맛도 일품인 데다 영양도 풍부해 △탄수화물 △섬유질 △펙틴 △베타카로틴 △카로티노이드 △섬유질 △비타민 B1·B2·C 등을 함유하고 있다. 게다가 100g에 26㎉로 부담 없이 먹을 수 있어 피부미용과 다이어트 식품으로도 손색없다. 

미니 밤호박은 어떻게 찌면 좋을까? 먼저 미니 밤호박을 깨끗하게 씻는다. 껍질도 함께 섭취할 경우에는 베이킹소다로 문질러준다. 그다음 절반으로 쪼개 전자레인지에 6~7분 돌리거나 15분 정도를 찌면, 포슬포슬 맛있는 미니 밤호박을 맛볼 수 있다.

송준 칼럼니스트 / 다음 라이프 칼럼 연재 / 저서 <오늘아, 백수를 부탁해>, <착한가게 매거진> 등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