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한항공, 유럽 4개 도시 운항 재개

3월 말 프라하·취리히부터 4월 말 이스탄불·마드리드까지 복항

노병우 기자 | rbu@newsprime.co.kr | 2023.01.20 09:20:57
[프라임경제] 대한항공(003490)이 2023년 하계 스케줄이 시작되는 3월 말부터 유럽 주요 도시 4곳의 운항을 재개한다. 이번 대한항공이 운항을 재개하는 유럽의 도시들은 한국인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 온 대표적인 문화 관광 도시들이다. 

구체적으로 3월 말 △인천~프라하 △인천~취리히를 시작으로 4월 말 △인천~이스탄불 △인천~마드리드 노선을 각각 주3회 운항 한다. 이는 지난 2020년 3월 코로나19 영향으로 운항을 중단한 후 약 3년 만에 이뤄지는 복항이다. 

먼저 인천~프라하 노선은 3월27일부터 월·수·금요일 주3회 운항을 재개한다. 인천국제공항을 오후 12시45분 출발해 프라하에 오후 4시55분에 도착하며, 복편은 현지시간 오후 6시50분 출발해 인천공항에는 다음날 오전 11시50분 도착한다.

보잉 787-9. ⓒ 대한항공


아울러 인천~취리히 노선은 3월28일부터 화·목·토요일 주 3회 운항을 재개한다. 오후 12시20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오후 5시30분 취리히에 도착하며, 복편은 현지에서 오후 7시30분 출발해 인천공항에는 다음날 오후 1시35분에 도착한다.

인천~이스탄불 노선은 4월24일부터 월·수·금요일 주 3회 운항될 예정이다. 오후 1시40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오후 7시40분 이스탄불에 도착하고, 복편은 오후 9시20분 현지를 출발해 다음날 오후 1시25분에 인천공항에 도착한다.

마지막으로 인천~마드리드 노선은 4월25일부터 화·목·일요일 주 3회 운항하며, 인천공항을 오전 11시35분 출발해 마드리드에 오후 6시에 도착한다. 복편은 현지시간 오후 8시 마드리드를 출발해 다음날 오후 3시55분에 인천공항에 도착한다.

한편, 대한항공은 올해 본격적인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맞아 증가하는 해외여행 수요에 적극 대응하고 여객서비스 정상화를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계획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