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온누리상품권 50억원' 한국GM 노사, 지역 상권 살리기 앞장

지역경제 활성화 위해 인천형 '지산지소' 캠페인 동참…"상생협력 노력"

노병우 기자 | rbu@newsprime.co.kr | 2021.12.17 09:42:08
[프라임경제] 한국GM과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가 인천형 '지산지소(지역 생산품 지역에서 소비)' 캠페인 동참에 뜻을 모으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및 자영업 지원을 통한 지역상권 살리기에 앞장선다.

한국GM 노사가 노사 합의를 통해 지역 소상공인 지원과 지역 상권 활성화를 위해 올 한해 직원들에게 지급한 온누리상품권은 총 50억원에 달한다.

이와 관련 한국GM은 17일에도 직원들에게 현금성 복리후생 및 사기진작비 18억원(1인당 15만원)을 온누리상품권으로 지급했다. 

한국GM 임직원들이 지난 16일 인천 부평시장을 찾아 지역 생산품 애용을 독려하고자 온누리상품권으로 상품을 구매하고 있다. ⓒ 한국GM

이밖에도 올 한 해 동안 한국GM 노사는 임금협상 합의를 통해 온누리상품권(1인당 20만원)을 지급한 바 있으며, 코로나19로 인해 개최 되지 못한 △전사체육대회 △장기근속위안잔치 △정년퇴임식 등 복리후생성 행사비용과 명절 상품권을 모두 온누리상품권으로 지급해 지역상권 살리기에 앞장서 왔다.

한국GM 직원들에게 지급된 온누리상품권은 사업장이 위치한 △인천 △창원 △보령 전통시장 및 지하도 상가, 골목형 상점 등은 물론 전국 온누리상품권 가맹점에서 사용이 가능해 주로 지역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들의 영업과 지역 상권 활성화에 일조하고 있다.

김성갑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 지부장은 "한국GM 조합원들에게 지급된 온누리상품권이 코로나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들에게 도움이 되고 지산지소 운동이 확산돼 지역경제에 훈풍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종 한국GM 노사부문 부사장은 "한국GM은 그동안 지역사회 발전과 사회공헌을 위해 다양한 역할을 수행해 왔다"며 "앞으로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상생협력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GM 노사는 지난 10월 인천시의회 및 부평구청 등과 간담회 등을 통해 지역 생산품을 지역에서 소비해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고 상생을 도모하자는 취지로 인천에서 진행 중인 인천형 '지산지소' 캠페인에 적극 동참하기로 결의한 바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