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화천대유 핵심 분양대행사 '회계 부실' 의혹 도마 위

회계감사 '의견거절' 처분…김상훈 의원 "감출 수밖에 없는 사정"

선우영 기자 | swy@newsprime.co.kr | 2021.10.05 10:47:32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자산관리회사 화천대유 사무실. ⓒ 연합뉴스


[프라임경제] 최근 '화천대유 대장동 비리'가 올해 국정감사 화두에 오른 가운데, 해당 지구 분양사업을 독점한 대행사가 지난해 회계감사에서 '의견거절' 처분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대구 서구, 국토교통위원회)이 화천대유 관련 A분양대행사 감사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2020년 4월 모 회계법인은 '의견거절' 결정을 내렸다.

김상훈 의원에 따르면, 의견거절은 피감업체 A분양대행사에서 재정 및 경영상 자료 제출 및 답변을 거부해 해당 회사가 어떻게 운용되는지 매우 불투명하다는 것이다. 

통상 업체가 '의견거절'을 받는 경우 자칫 상장폐지에 이를 정도로 중대함에도 불구, A대행사는 의도적으로 감사를 회피한 것일 수 있다는 것이 김 의원 주장이다.

'재무제표에 대한 충분하고 적합한 감사증거를 입수할 수 없었다', '경영진의 △서면진술서 △손익계산서 △자본변동표 △현금흐름표 △재무제표 등 감사실시에 필요한 주요 자료를 제공받지 못했다'라는 지적처럼 감사 자체를 회피한 듯한 정황이 발견됐기 때문이다.

김 의원은 "2019년에 신고된 감사보고서에도 또 다른 회계법인이 '한정의견'을 냈다"라며 "'자산실사에 입회하지 못했다', '보유자산에 대한 만족할만한 결과를 얻지 못했다', '영업에 의한 현금흐름에 수정사항이 있는지 결정할 수 없었다'고 명시했다"라고 전했다.

결국 해당 법인 또한 재무상 문제가 존재한다는 맥락으로 결론을 냈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통상 회계감사에서 한정의견 또는 의견거절은 자칫 부실기업으로 낙인찍힐 수 있어 업체 대다수가 이를 피하고 노력한다"라며 "다만 A대행사는 '한정의견'에 이어 다음에는 '의견거절'로 더 악화될 정도로 감사에 허술하게 대응했다"라고 비난했다. 

나아가 화천대유 '알짜' 판교 아파트 분양을 독식할 정도의 업체가 어떤 의도로 감사에 허술하게 대응했는지 의문이라는 것이 김 의원 설명이다.

업계에 따르면 A대행사 대표는 박영수 특검 '인척'으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로부터 100억원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100억원이 행방이 묘연한 '김만배 473억원' 중 일부라는 점에서 더욱 의혹이 짙어진다는 입장이다.

더불어 김만배가 주장하는 A대행사 토목업체 대여금 용도 20억원 이외 나머지 80억원이 어떻게 처리됐는지 불확실한 상황. 즉 100억원이 정당한 대금으로 유입됐는지 살펴봐야 하지만, 부실한 회계감사로 현금흐름 자체를 알 수 없는 실정이다. 

뿐만 아니라 김 의원은 화천대유와 관련해 A대행사 대표가 여러 인물과 연관이 있다고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그는 "김만배와는 분양독점 및 100억원이 오갔으며, 천하동인 4호 남욱과도 토목 사업권을 두고 친분이 있음이 보도됐다"라며 "천하동인 5호 정모회계사와도 계약관계가 있다고 전해졌으며, '대장동' 이전 위례 분양에서도 A대행사가 대행 업무한 것으로 알려졌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화천대유 주인, 그리고 수백억원 현금흐름을 밝히기 위해서는 A대행사 역할이 규명돼야 한다"라며 "A대행사가 회계감사를 부실하게 대응해 무언가를 감출 수밖에 없는 사정이 있었는지, 용처가 불분명한 473억원과 A대행사간 연관성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가 필요하다"라고 특검 필요성을 제기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