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B2C 핀테크 전문업체 핑거, 당기순이익 전년比 9.7%↑

금융권 대규모 프로젝트 수주…올해 실적 기대감↑

양민호 기자 | ymh@newsprime.co.kr | 2021.03.18 17:30:25
[프라임경제] B2C 핀테크 전문 업체 핑거(163730, 대표이사 박민수)가 2020년 연결기준 매출 597억5167만원, 영업이익 32억9497만원, 당기순이익 34억8079만원을 기록했다고 18일 공시했다.

핑거가 지난해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이 전년대비 9.7% 증가한 34억8079만원을 기록했다고 18일 공시했다. ⓒ 핑거


매출액은 전년대비 2.5%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30.9%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은 전년대비 9.7% 늘었다.

회사 측은 "영업이익이 감소는 지난해 제2·3금융권 및 비금융권 등 신규 업종에 플랫폼을 적용하기 위한 초기 비용의 증가, 새로운 핀테크 서비스 기획 및 초기 인큐베이팅 비용의 증가, 차기 프로젝트의 안정적 수행을 준비하기 위한 엔지니어 채용 및 교육 등 매출원가의 상승에 기인한 것"이라며 "이후 차기 프로젝트의 성공과 수익성 향상을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영업외비용으로 전환사채 평가손실 10억원이 발생해 당기순이익에 영향을 미쳤다"며 "이는 전환사채 발행 시점인 2019년 대비 회사의 가치가 큰 폭으로 상승함에 기인한 것으로서 현금 유출 없는 회계기준상 비용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핑거는 연초부터 금융권의 마이데이터 서비스 구축, 개인자산관리(PFM) 서비스 구축 등 대규모 프로젝트를 연이어 수주하면서 2021년 실적에 기대감을 심어주고 있다.

지난 2018년 매출액은 359억원에서 2019년 568억원으로 상승한 바 있고, 사업의 특성상 2년 주기로 실적이 크게 상승한다는 점도 올해 실적을 기대하는 요인 중 하나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핑거 관계자는 "오픈뱅킹, 마이데이터, 마이페이먼트 등 당사의 사업영역은 지속 확대되고 있다"며 "다양한 금융 서비스 경험 및 인공지능(AI), 블록체인(BlockChain), 클라우드(Cloud), 데이터(Data) 등 내재된 솔루션을 통해 새로운 핀테크 서비스로 수익성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