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KT 새노조 "황창규 회장 기소의견 송치는 사필귀정"

지난 3월 경영고문 부정 위촉 의혹 제기…"차기 회장 선출 과정서 황 회장 개입 차단해야"

박지혜 기자 | pjh@newsprime.co.kr | 2019.12.03 15:10:56

[프라임경제] 경찰이 오는 4일 경영고문 부정 위촉 의혹을 받아온 황창규 KT(030200) 회장을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할 예정이다.

황창규 KT 회장. ⓒ KT


이에 KT 새노조는 3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이번 기소의견 송치가 황 회장 적폐 단절의 계기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지난 3월 노조는 황 회장의 업무상 배임과 횡령, 뇌물 등 의혹을 수사해 달라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노조는 "황 회장 취임 이후인 2014년부터 14명의 경영고문을 위촉하고 총 20억원에 달하는 고액 고문료를 지급해 온 사실이 드러났다"며 "경영고문들 대부분이 통신전문가가 아닌 정·관·군·경 출신으로 월 400만원에서 1300만원에 달하는 자문료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들의 부정 채용과 정관계 로비에 동원 여부 등을 수사하기 위해 검경은 세 차례 KT를 압수수색했고, 황 회장은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경찰의 기소의견 주요 내용은 KT의 현안 사업과 관련해서 경영고문 계약이 필요가 없음에도, 전문경력 등 자격이 없는 자와 계약하고, 과제 부여 등 사후 관리 없이 자문료만 지급된 점이 인정되는 연구조사역 3명에 대해 혐의가 인정된다는 것이다.

노조는 "이번 기소의견 송치는 그동안 황 회장의 각종 로비와 불법경영의 결과로 사필귀정"이라며 "황 회장은 경영고문 외에도 국회의원 정치자금 사건, 노조 설립 개입 등 사건으로 현재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황 회장이 자신은 경영고문에 대해 모른다며 계속 범행을 부인하는 만큼, 검찰의 구속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경영고문들에 대한 처벌이 없다는 점에서 수사에 아쉬움이 크다"며 "검찰은 이 부분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현재 KT는 차기 회장 선출 과정을 진행 중이다. 

노조는 "이번 황창규 회장 기소의견 송치는 과거 황 회장 적폐 단절과 새로운 정상 경영의 시작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를 위해서는 이사회가 나서야 한다"며 "이사회는 차기 회장 선출 과정에서 황 회장의 개입을 완전히 차단해야 하며, 전임 회장의 적폐 단절 의지를 기준으로 새 회장을 선출하는데 주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