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내게 맞는 자동차, 전용 프로그램' 구매 부담 낮춘다

현대캐피탈, 현대·기아차 대상 초장기 할부 · 하이브리드 특화 · 신차교환 프로그램 등 진행

박기훈 기자 | pkh@newsprime.co.kr | 2019.09.10 10:33:26

[프라임경제] 현대캐피탈(대표 정태영)이 현대·기아차 주요 차종 특화 전용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우선 현대차 인기차종인 코나·베뉴 대상 최대 120개월 할부가 가능한 초장기 '10x10할부'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2030 혼라이프 밀레니얼 세대를 타겟으로 월 납입금 부담을 크게 낮춰 소형 SUV 차종의 구매를 지원하는 게 특징이다. 

해당 프로그램 이용 시 월 10만원대로 현대차 베뉴와 코나 차량을 이용할 수 있다.

ⓒ 현대캐피탈


현대차 하이브리드 차종을 위한 전용 프로그램도 선보인다. 그랜저HEV와 아이오닉 HEV에 'H+할부'를 적용한 프로그램을 통해 최대 84개월까지 할부 이용이 가능하며, 그랜저 HEV 차량의 경우 월 30만원대로 구매할 수 있다. 

36개월 이용 후 현대차에서 제공하는 중고차 가격 프로그램을 통해 중고차 가격 부담도 덜 수 있어 하이브리드 차종을 고민하는 고객들에게 좋은 대안이라는 것이 현대캐피탈의 설명이다.

또한 기아차 주요 차종에 대해 '신차교환 프로그램'도 새롭게 선보인다. 해당 프로그램은 △K5 △스포티지 △쏘렌토를 1년간 이자만 내며 이용하다가 1년 후 해당 차종의 신모델로 재구매할 경우 기존 차량을 차량가 최대 77%까지 보장해준다. 

여기에 새로 구입한 차량의 취등록세를 최대 200만원가지 지원해줘 차량 교체 주기가 짧은 고객에게 어울린다.

한편 기아차의 인기차종에 대해 초저금리 할부 이벤트도 진행한다. 9월 한달 간 현대캐피탈을 통하면 △모닝 △K3 △K5 △스포티지 △쏘렌토는 0.9%, △K9 △스팅어 △카니발은 최대 2.8% 금리로 할부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다. 

만약 고객이 현대카드로 선수금을 결제한다면 각각 △무이자 △1.9%까지 금리는 내려간다.

현대캐피탈 관계자는 "현대·기아자동차 인기 차종에 특화된 전용 프로그램을 마련했다"며 "해당 프로그램을 통하면 원하는 차량을 합리적인 구매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대캐피탈 자동차금융은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 전시장이나 현대캐피탈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